최종편집 : 2024-03-05 10:00 (화)
‘순창장류축제’ 주제·포스터·프로그램 확정 “세계인의 소스축제로 도약할 것”
상태바
‘순창장류축제’ 주제·포스터·프로그램 확정 “세계인의 소스축제로 도약할 것”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7.05.1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 오는 10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순창전통고추장민속마을 일원에서 열릴 ‘순창장류축제’가 축제 주제·포스터·프로그램 선정을 완료하고, ‘순창의 전통장이 한국을 넘어 세계인의 소스축제로 도약’할 것임을 알렸다.

올해로 12회를 맞은 순창장류축제의 주제는 ‘순창의 전통장(醬), 세계인의 일품 소스(sauce)’로 정해졌다.

순창군이 지난 3월 15일부터 4월 3일까지 축제의 주제, 포스터, 진행 프로그램을 일반인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한 결과, 축제포스터는 4건, 주제에는 386건, 프로그램은 72건 등 총 462건의 창작 아이디어가 접수됐다. 공모작 중 축제위원회가 각 분야 전문가들과 심사를 심사를 진행, 대상 2명, 우수상 4명, 장려상 6명을 최종 선정했다.

▲ 순창장류축제 포스터

이번 축제 주제로 선정된 이영순(순창)씨의 ‘순창의 전통장(醬), 세계인의 일품 소스(sauce)’는 전통장을 소스화해 세계소스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 중인 순창의 성장전략과 축제의 외연 확대에 부합해, 최종 선정됐다.

또한 포스터 부문에서는 이 문(대표 서애경, 전남 나주)에서 제안한 장류의 발효를 상징화한 작품이 선정됐다. 다양한 색감의 원형을 발효의 이미지와 잘 맞게 표현했다는 특징이 있다.

프로그램 부문에서는 염동렬(대전)씨가 제출한 ‘별빛과 함께하는 즐거운 순창의 밤’이 대상에 선정됐다. 순창 고추장을 사용한 치킨을 활용해 치맥파티와 야간 공연을 확대해 관광객들이 1박 2일간 순창에서 머물려 축제를 즐길 수 있게 만드는 프로그램으로 지역주민은 물론 관광객의 참여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대상으로 선정된 작품들은 축제위원회와 전문가의 보정작업을 거쳐 올해 축제의 상징물로 본격 활용될 계획이다.

황숙주 군수는 “올해는 전라북도 방문의 해인 만큼 장류를 소재로한 다양한 킬러 콘텐츠 개발하고 제2회 세계소스박람회와 연계 운영해 장류축제가 대도약 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