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5-30 14:40 (화)
세상에서 가장 길고 깊은 터널 관통하며 알프스여행!
상태바
세상에서 가장 길고 깊은 터널 관통하며 알프스여행!
  • 조성란 기자
  • 승인 2016.12.05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타드 베이스 터널(Gotthard Base Tunnel) 57km 11일 운행 개시
▲ 고타드 파노라마 익스프레스

[투어코리아] 세계에서 가장 길고 깊은 터널을 관통하며 알프스 여행을 떠나보자. 지난 6월 1일 17년의 대 공사를 마치고 개통했던 고타드 베이스 터널(Gotthard Base Tunnel)이 그동안의 시운전을 마치고 오는 11일부터 정식 운행에 들어감으로써, 알프스 여행객들은 또다른 여행 루트를 골라갈 수 있게 됐다.

고타드 베이스 터널의 총 길이는 총 57km, 가장 깊은 지점의 깊이는 2,300m이다. 또한 스위스의 독어권인 취리히 주와 이탈리아권인 티치노 주를 연결하는 이 터널의 최대 시속은 250km로, 57km의 터널을 17분 만에 주파한다. 이 터널을 이용하면 스위스 내의 이동시간은 물론 북유럽과 남유럽 여행 시간을 단축할 수 있게 된다.

▲ 고타드 베이스 터널(Gotthard Base Tunnel)

이 철로를 만들기 까지 소요된 시간은 장장 17년이며, 10개국 이상 2600여명이 투입됐으며, 총 122억 스위스 프랑이 소요됐다.

이번 고타드 베이스 터널 개통된 후에도 1882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고타드 루트 기차’편 도 계속 운행된다. 수많은 다리와 일곱 개의 터널을 지나는 파노라마 루트를 운행하는 기차편으로, 고타드 지역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오는 11일부터 여행자들의 취향에 따라 빈티지 루트인 ‘고타드 지역’의 풍경을 여유롭게 감상하며 스위스 남북을 여행하거나, 고타드 베이스 터널을 이용해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우리나라 율현터널(50.3km)은 고타드 베이스 터널이 개통함에 따라 세계에서 네 번째로 긴 터널이 됐다.

▲ 고타드 파노라마 익스프레스

<사진제공 스위스 관광청(www.MySwitzerland.co.kr)>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