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1 18:58 (수)
해외여행 출국심사 빨라진다!...11월부터 여권 출국심사 도장 생략
상태바
해외여행 출국심사 빨라진다!...11월부터 여권 출국심사 도장 생략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6.10.14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 외국에 나갈 때 반드시 거쳐야했던 여권 출국심사 도장이 11월 1일부터 생략돼, 해외여행 출국 절차가 한층 빨라질 전망이다.

법무부는 출입국자 7,000만 명 시대를 맞아 오는 11월 1일부터 내·외국인 모든 출국자의 여권에 찍던 출국심사인을 생략한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법무부는 국민은 18초에서 15초, 외국인은 23초에서 20초로 각각 3정도의 심사시간이 단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심사시간 단축으로 승객들의 대기시간이 줄어들고, 출국심사장 혼잡도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유효기간 만료로 여권을 재발급 받은 경우 자동심사대 이용을 위해 다시 지문 및 얼굴을 등록해야 하는 절차도 폐지돼 보다 편리하게 자동심사대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올해 1월부터 9월 말까지 총 출입국자 59,574천 명 중 21.5%인 12,823천 명이 자동출입국심사대 이용했다. 출입국자 5명 중 1명이 자동출입국심사대를 이용하고 있는 셈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