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8 21:40 (화)
45만5천여 명 찾은 ‘부안마실축제’, 직간접 경제효과도 수백억원 추산
상태바
45만5천여 명 찾은 ‘부안마실축제’, 직간접 경제효과도 수백억원 추산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6.05.0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0대 대표축제 및 글로벌 축제 도약 발판 마련
 

[투어코리아] 황금연휴인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어화세상 벗님네야, 복받으러 마실가세!’를 주제로 열린 ‘부안마실축제’에 45만5천여 명이 찾으면서 직간접 경제효과도 수백억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에 전국 10대 대표축제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축제 기간 부안만의 특색과 전통문화를 바탕으로 한 차별화된 크고 작은 행사가 부안 곳곳에서 펼쳐지는 등 거리형 축제로 치러진 부안마실축제에 여행객들의 발길이 어이지면서 거리 곳곳마다 북새통을 이뤘다.

 

부안군은 지난 6~7일 이틀간 부안마실축제를 찾은 관광객은 28만1478명으로, 하루 평균 13~14만명이 축제를 찾아 즐긴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를 반영, 축제 마지막 날인 8일 저녁 폐막식까지 추산하면 42~45만5천여명 가량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특히 축제 주행사장인 부안읍 서부터미널 메인무대에는 각종 퍼포먼스와 예술축제, 전시·판매 및 공연·경연 프로그램, 체험 프로그램 등에 많은 방문객들이 찾아 즐거움으로 가득했다.

 

축제 첫날인 6일에는 인문학의 본향이자 산·들·바다가 어우러진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춘 고장인 만큼 13개 읍면별 특색을 살리고 동학농민혁명의 기점인 부안 백산봉기를 재조명한 ‘부래만복 퍼레이드’가 최고의 볼거리로 방문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 부안의 대표적인 제사유적인 수성당 개양할미에 관한 신화를 주제로 한 개막식 주제공연 ‘개양할미’와 매창 백일장 및 사상대회, 매창무용단 창작무용 등 ‘매창문화제’도 문향 부안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줬고 전통적인 당산놀이를 그대로 재현한 ‘마실 전통문화놀이’도 큰 관심을 끌었다.

 

7일의 경우 ‘전국 청소년 예능경연대회’와 ‘뮤지컬 갈라쇼’, ‘마실 열린음악회’, ‘왕의 남자 탈춤공연’, ‘부안 맑은물총 페스티벌’, ‘부안마실 청소년 플래시몹’ 등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큰 호응 속에 진행됐다.

특히 올 마실축제에는 외국인 유학생과 중국교수단 등 주한 외국인 400여명이 부안을 찾아 글로벌 축제로의 발판을 마련했다. 유럽과 미국, 호주 출신으로 구성된 서울대학교 재학 외국인 교환학생 40여명은 7일 부안을 찾아 제4회 부안마실축제 대표 프로그램인 ‘물동이 이고 달리기’를 비롯해 ‘부안음식 맛 축제’, ‘전통문화놀이’ 등에 참여했다. 우석대와 전주대, 전주비전대 외국인 유학생 250여명과 원광대학교 중국교수단 50여명도 제4회 부안마실축제의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7일 부안상설시장 인근에서 열린 ‘부안 칠산 앞바다 풀치엮기’와 동진면에서 열린 ‘하늘선물(감자) 수확 체험’, 줄포만 갯벌생태공원에서 열린 ‘오복오감 힐링갯벌여행’, 모항 갯벌체험장에서 진행된 ‘용궁의 스파이를 찾아라’ 등에도 수백여명의 관람객들이 찾는 등 색다른 볼거리로 충분했다.

축제 마지막 날인 8일에는 ‘부안마실 춤 경연대회’와 ‘평양예술단 공연’, ‘차이나공연’, ‘왕의 남자 줄타기’ 등 쉽게 접하기 어려운 다양한 공연들이 펼쳐졌다.

폐막식의 하이라이트인 ‘결혼식 때 한복 입고 대동한마당’에서는 결혼식 때 입고 장롱에 묵혀뒀던 한복을 다시 꺼내 입고 1만여명이 강강술래를 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해 관광객들의 참여를 이끌어내 모두가 하나 되는 대동한마당을 연출했다.

김원철 부안마실축제 제전위원장은 “올해 부안마실축제가 성공리에 치러지면서 직간접 경제효과만도 수백억원에 달한 것으로 추산된다”며 “부안의 관광 이미지 제고는 물론 군민의 화합과 단결 등 무형의 효과는 더욱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북을 넘어 전국 10대 대표축제로 도약은 물론 외국인 유학생과 중국교수단 등이 대거 참여하면서 글로벌 명품 축제 도약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 더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부안군은 제4회 부안마실축제에 출연한 유명 국악인 안숙선씨와 유명 뮤지컬 배우 박해미·손준호씨를 부안군 관광홍보대사로 위촉해 오복·오감 가득한 축복의 땅 부안, 대한민국 새만금 수도 부안 홍보 및 관광객 유치에 집중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