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게해의 명소 터키 ‘달얀’...머드배스와 온천으로 유명

클레오파트라와 헐리우드 스타들이 찾는 시크릿 뷰티 플레이스 조성란 기자l승인2015.03.10l수정2016.06.09 00: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할리우드 스타들이 찾는 에게해의 명소 ‘터키 물라(Muğla)주의 달얀(Dalyan)’.

터키 서남단 에게해 인근 지역에 있는 ‘달얀’은 마르마리스해와 페티예 사이에 위치한 고급휴양지로, 미국의 영화배우 더스틴 호프먼(Dustin Hoffman), 잭 니컬슨(Jack Nicholson),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스팅(Sting), 데이비드 보위(David Bowie), 그리고 스페인 왕자 펠리페(Felipe De Carlos of Spain) 등이 찾은 곳이다. 또한 달얀은 역사상 최고의 미녀로 꼽히닌 ‘클레오파트라’의 시크릿 뷰티 플레이스로 알려진 곳이다.

특히 달얀은 머드배스(Mud Bath, 진흙목욕)와 온천으로 유명해, 오래전부터 터키인들의 뷰티와 힐링 여행지로 널리 알려져 있다. 머드의 포함된 방사능 성분과 이산화탄소 성분은 피부병과 비만, 류마티스 질병을 방지하는데 효과적이다. 뿐만 아니라 몸의 면역체계를 강화하고 셀룰라이트, 근육통 완화에도 효과가 있고 피부노화를 방지하는 천연 미네랄, 칼슘과 마그네슘 그리고 각종 유효성분과 함께 광물질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뷰티에도 뛰어난 효능을 가지고 있다. 때문에 머드배스는 고대인들의 치료와 미용에 사용돼 왔다.

달얀에서 남쪽으로 약 1시간 정도 떨어진 욀루데니즈(Ölüdeniz)는 고대 이집트의 여왕 클레오파트라가 머드배스와 함께 온천욕을 즐기기 위해 자주 찾았던 곳으로, 그녀만의 뷰티 시크릿 장소로 애용되었던 곳이다. 피부미용에 탁월한 효과를 느낀 그녀는 달얀의 머드를 직접 이집트로 가져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달얀에서 북쪽으로 약 1시간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울라(Ula)에는 클레오파트라의 섬으로 알려진 세디르섬(Sedir Island)이 있다. 전설에 따르면 클레오파트라와 안토니우스는 그의 집이 가까운 세디르섬에서 만남을 가졌는데 안토니우스는 그들만의 비밀장소를 만들기 위해 사하라 사막의 모래를 섬으로 가져오도록 했다. 현재 세디르섬의 흰 모래는 사하라 사막의 모래와 매우 유사해 클레오파트라와 안토니우스의 비밀스러운 만남의 장소와 로맨틱한 이야기가 생생하게 묻어 나온다.

현재 바다와 호수가 함께 만나고 있어 관광객들에게 환상적인 자연의 선물을 주는 달얀의 머드배스 관광지로는 ‘쿄이제이즈호수(Lake Köyceğiz)’가 유명하다.

달얀에서는 관광객들을 위해 데일리 달얀 머드배스투어(Daily Dalyan Mud Bath Tour)를 운영하고 있으며, 보트투어, 온천 등도 함께 즐길 수 있다.

특히 달얀(Dalyan)에 위치한 이즈투주 해변(Iztuzu Beach)은 2014년 트립어드바이저가 선정한 유럽 해변 부문에서 8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5km 가량 길게 펼쳐진 아름다운 모래 사장이 매력적인 이즈투주 해변은 바다거북이 찾아와 알을 낳는 장소로도 유명해 '터틀 비치(거북이 해변)'라고 불리는 달얀의 대표적인 명소이다. 바다거북의 서식을 보호하기 위해 개발 없이 아름다운 자연 환경을 그대로 지키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한편, 한국서 이스탄불까지는 비행기로 12시간이 소요되며, 터키항공(주 11회), 대한항공(주 5회), 아시아나 항공(주 5회) 등이 직항 편을 취항하고 있다. 물라주까지 이동하기 위해서는 이스탄불을 경유하여 다라만 공항(Dalaman airport)을 이용하면 된다.


조성란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조성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 No.1 여행·축제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