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30 19:08 (목)
인천의료관광 해외 집중 공략에 상반기 3,746명 해외 환자 유치 성과
상태바
인천의료관광 해외 집중 공략에 상반기 3,746명 해외 환자 유치 성과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3.07.20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이철진 기자] 인천광역시와 인천관광공사가 ‘글로벌 헬스케어 도시, 인천’으로 거듭나기 위해 외국인 환자 유치를 적극 추진한 결과, 상반기 3,746명의 해외 환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인천시와 공사는 ‘외국인 환자 유치 활성화 사업’ 상반기 추진실적 보고회를 지난 14일 인천시청에서 가졌다.

이자리에서 인천시와 공사는 올해 3월 인천의료관광 사업설명회를 갖고, ‘인천의료관광 공동마케팅 협력단’을 모집해 총 46개 기관이 힘을 모아, 해외 환자 유치활동을 벌인 결과, 상반기 유치한 해외환자는 총 3,746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인천의료관광 사업설명회
인천의료관광 사업설명회

상반기 주요 활동으로는 ▲해외 중증환자 유치 타깃시장인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개최된 ‘한국의료관광대전’ 참가 홍보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인천의료관광 설명회 및 나눔의료 감사행사’가 대표적이다. 또한, ▲태국에서 개최된 ‘인천관광 단독 로드쇼’에 참가해 K-뷰티 관련 신규 의료시장 발굴에 힘썼다.

국내에서도 보건복지부 주최 ‘2023 메디컬코리아’ 및 ‘1883 인천 맥강파티’ 등 대규모 행사에 인천의 주요 의료기관이 함께 참여, 비즈니스상담 및 의료체험 등을 통해 인천의료관광을 알린 바 있다.

공사는 ‘인천의료관광 공동마케팅협력단’에게는 해외 환자 유치를 위한 홍보마케팅비를 최대 1천만원 지원한다.

또 신규 유치기관에는 외국인 환자 유치를 위한 기반 조성 및 대외 인증(외국어 안내판 및 홍보물 등)을, 유치사업자에게는 상품개발비 및 유치실적에 따른 인센티브를 지원할 계획이다.

인천의료관광 사업설명회
인천의료관광 사업설명회

외국인 환자에게는 ‘원스톱 메디컬지원서비스’를 통해 해외 환자 입국 시 이송서비스(컨시어지) 및 통번역 서비스, 치료 후 웰니스관광지로의 ‘1-day 힐링투어’도 무료로 지원하며 고객 편의를 제고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재외동포청계 유치 연로 ‘인천홈커밍 의료관광상품’ 개발을 통한 해외 환자 유치 및 웰니스·의료관광 융복합 클러스터 연계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웰니스·의료관광 통합 브랜드 개발 및 온·오프라인 홍보 본격화, ‘인천 웰-메디(Well-Medi) 페스타’ 신규 개최 및 외국어 의료관광 코디네이터 신규 양성 교육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의료낙후 국가와의 협력을 통해 나눔의료 및 의료진 연수도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인천관광공사 백현 사장은 “코로나19로 단절되었던 인천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해,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 지역 의료기관 및 유치사업자 등이 합심하여 어느 때보다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의 의료관광 신규 수요창출 및 글로벌 홍보를 통해 인천 의료기술의 우수성 및 인지도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