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2 11:47 (금)
화천군, 산양리 사방거리에 '경관조명' 설치.. 온기 가득 볼거리 선사
상태바
화천군, 산양리 사방거리에 '경관조명' 설치.. 온기 가득 볼거리 선사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2.08.03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양리 야간경관
산양리 야간경관

군인들로 붐비는 강원도 화천군 상서면 산양리, 일명 ‘사방거리’가 야간 경관이 새롭게 설치돼 정이 넘치는 마을 분위기로 탈바꿈했다. 

화천군은 2019년부터 총 175억8,000만원을 투입해 ‘산양평화지역 경관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산양리 일대 마을 안길에 경관조명 설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화천군은 경관조명 설계 초기부터 젊은 신세대 군장병의 심리적 안정까지 세심하게 고려했다. 그 결과 조명이 부착된 담장 등에는 차분한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간접 조명이 주로 설치됐다.

산양리 야간경관
산양리 야간경관

또 길을 걷다 마치 누군가 말을 걸어오는 듯한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 조명의 문구 역시 친근한 대화체로 설정됐다.

실제 골목길을 걷다보면, ‘너, 오늘도 참 예쁘다’, ‘있잖아, 너는 소중해’, ‘그대와 함께 하는 삶이 꽃길이어라’, ‘힘차게 날아올라라’, ‘너만의 향기가 나는 꽃이 되길’등 형형색색의 담장이 위로의 말을 건네는 듯한 인상을 받게 된다.

장병들이 즐겨 찾는 DMZ 시네마의 외벽에도 역시 ‘우리 같이 영화보러 갈래’라는 글귀가 조명과 함께 정감있게 새겨졌다.

산양리 야간경관
산양리 야간경관

사방거리는 야간경관 뿐 아니라 대대적인 정비로 새 옷을 입고 있는 중이다. 군은 현재까지 마을안길 정비, 마을숲 조성, 전선 지중화, 교량 경관개선, 가로등 설치 등을 완료했다. 또 오래된 상가건물 입주업소 66곳의 입면을 개선하고, 경관을 저해하는 건축물은 말끔히 철거했다.

화천군은 연내 마을 순환도로 정비, 공공건물 야간조명 설치, 마을 안길 담장 도색, 전차 방호벽 경관개선 등도 마무리할 계획이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신세대 장병 뿐 아니라 주민들이 사방거리를 경직된 군사지역이 아닌, 정이 넘치는 마을로 느낄 수 있도록 사업을 완료하겠다”고 했다.

산양리 야간경관
산양리 야간경관
산양리 야간경관
산양리 야간경관
산양리 야간경관
산양리 야간경관

 

<사진/화천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