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5 16:09 (화)
올해 양구수목원 방문객 약 2만9천명,전년 比129%↑..사상 최다
상태바
올해 양구수목원 방문객 약 2만9천명,전년 比129%↑..사상 최다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1.12.09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19일 목공예 프로그램 운영, 지난달 27일 카페 오픈 등

올해 양구수목원 방문객이 지난 7일 기준으로 2만8천400여 명으로, 수목원의 전신인 양구자연생태공원이 조성된 이래 최다 기록이다.

연평균 1만3천 명 정도인 수목원 방문객은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3개월가량 운영이 중단됐음에도 불구하고 약 1만2700명을 기록했다.

양구수목원 전경
양구수목원 전경

올해엔 지난해보다 약 129% 증가해 연말에는 약 2만9천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같은 성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실내 대신 야외활동을 많이 하는 사회적 트렌드와 다양한 수목원 활성화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한 수목원의 노력이 합쳐진 결과로 풀이된다.

수목원은 이달에도 방문객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고, 지난달에는 카페도 문을 열어 방문객들의 휴식 공간 역할을 하고 있다.

먼저, 양구군은 수목원 내 목재문화체험관에서 18일과 19일 목공예 원데이 클래스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참가비가 7만 원인 목공예 원데이 클래스는 회당 10명씩 2회에 걸쳐 캠핑용 인디언 행어 제작과정으로 운영되며, 오전 10시에 시작해 점심시간을 제외하고 오후 5시까지 진행된다. 이를 위해 수목원은 17일까지 목재문화체험관에서 참가신청을 접수하고 있다.

지난달 27일에는 관람객들이 쉴 수 있는 공간인 카페가 문을 열었다. 카페는 바로 앞에 위치한 독골저수지와 조화를 이뤄 양구에서 손꼽히는 경관을 갖춘 곳으로 벌써 입소문이 나고 있다.

박용근 양구군 생태산림과장은 “내년에는 사계절 썰매장이 수목원에 조성되고 양구에서 생산되는 농·특산물 판매도 추진할 예정”이라며 “따라서 방문객 수는 더욱 늘어나고, 농가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