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4 09:08 (금)
설레는 봄! 경남 김해 화포천 습지 생태공원와 하동 천년 차밭길로!
상태바
설레는 봄! 경남 김해 화포천 습지 생태공원와 하동 천년 차밭길로!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4.14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철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 중 ‘경남 2곳’ 선정

설레는 봄 만끽하며 안전하게 산책을 즐기고 싶다면 경남 김해 ‘화포천 습지 생태공원’과 하동 ‘천년 차밭길’은 어떨까.

이 2곳은 한국관광공사의 ‘2021 봄철 비대면 안심 관광지 25선’에 선정된 곳으로, 싱그러운 봄을 만끽하기 좋은 곳이다.

김해 화포천습지생태공원
김해 화포천습지생태공원

김해 ‘화포천 습지 생태공원’은 4월 말이 되면 버드나무 씨앗이 눈처럼 내려 화포천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감상하기 좋다. 화포천에는 1급 멸종위기 야생생물인 노랑부리저어새, 큰고니 등이 서식하고 있어 아이들과 생태학습을 위한 방문지로도 제격이다.

또, 7가지의 ‘화포천 아우름길’ 산책 코스가 있어 넓은 자연 속에서 코로나 스트레스로부터 벗어나 안심하고 힐링할 수 있다.

하동의 ‘천년 차밭길’은 우리나라 최초로 차를 재배한 장소인 차 시배지에서 신촌차밭, 도심다원을 거쳐 정금차밭에 이르는 2.7km의 걷기 여행길이다.

하동 정금차밭
하동 정금차밭

차밭길 도심다원에는 천년차나무로 불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차나무의 후계목들을 만날 수 있다. 차밭길의 종착역인 정금차밭은 지리산에 둘러싸여 섬진강과 화개천이 만나 흐르는 자연경관과 함께 사계절 푸른 싱그러움이 가득한 곳으로 인생사진을 찍을 수 있는 명소다.

한편, ‘봄철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은 ▲관광객 방문 시 공간구조상 밀집도가 크지 않거나 ▲한정되고 밀폐된 관광지가 아니어서 관광객 간에 접촉이 많이 일어나지 않는 관광지, ▲ 전국민적으로 널리 알려지지 않은 대면이 적은 숨은 관광지중에서 ‘봄’ 주제에 부합하는 관광지 중심으로 선정됐다. 이들 비대면 관광지 25선에 대한 정보는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외에도 경남도는 관광객과 일정거리를 유지하며, 봄꽃들과 함께 자연에서 휴식할 수 있는 야외 관광지를 중심으로 ‘경남 봄철 비대면 안심관광지 16선’을 소개했으며, 이 16곳에 대한 정보는 경남관광길잡이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하동 정금차밭
하동 정금차밭

<사진/경상남도>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