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5 17:57 (목)
"대통령님 여행업계 재난 업종 지정 간곡히 호소합니다"
상태바
"대통령님 여행업계 재난 업종 지정 간곡히 호소합니다"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2.2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업계, 청와대 분수대 광장서 '생존권 보장 대책 촉구' 피켓시위 돌입
여행업 종사자들이 22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에서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는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한국관광클럽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생존위기에 처한 여행업계가 ‘관광산업 재난업종 지정’과 ‘관광진흥개발기금 무담보 신용대출 확대’ 등 정부에 생존권 보장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여행업협회와 서울시관광협회 등 전국 여행사 단체들로 구성된 '여행업 생존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22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관광산업 재난업종 지정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

비대위원장인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장은 “지난 1년 동안 매출 하나 없이 버텨온 여행업계는 지금 빚더미에 놓여 있고, 업계 종사자들은 대량 실직으로 일용직을 전전하며 신용불량자가 되어 가족들과 뿔뿔이 흩어져 거리로 내몰리는 등 생존절벽 상태에 빠졌다" 며, 정부에 여행업 생태계 복구와 관광산업 재건을 위한 지원대책을 호소했다.

오 회장은 "여행사들은 여행자제, 사회적 거리두기, 입출국자 14일 격리조치 등으로 영업을 할 수 없는 상태임에도 불구, 정부 재난지원금 지원대상에서 빠져 있다”며 “이로 인해 집합금지 업종들이 재난지원금을 300만 원씩 받을 때 여행사는 100만 원 밖에 받지 못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행업계는 비대위의 주장대로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타격이 심각한 상태다.

비대위가 밝힌 여행업 실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말 기준 1만7천664개의 여행업체 중 202곳은 폐업을 하고, 3천953곳이 폐업을 준비 중이거나 폐업신고 없이 사업장 문을 닫은 상태다.

또한 한국갤럽조사연구소의 전국 여행업체 실태 전수조사 결과 작년 한 해 여행업계의 전체 매출액은 2조580억 원으로 추산됐다. 이는 2019년 12조6천439억 원보다 10조5천859억 원(83.7%) 감소한 것이다.

이에 비대위는 정부 차원의 지원대책으로 △4차 재난지원금 및 손실보상법 제정 시 '집합금지' 업종에 준하는 지원 △관광진흥개발기금 무담보 신용대출 확대 및 대출조건 완화 △사업주 부담 직원 4대 보험금 감면(또는 유예) △자가격리 14일 기준 완화 및 과학적·합리적 기준 설정 △관광산업 재난업종 지정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

한편 비대위는 오는 26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매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가량 피켓 시위를 이어갈 방침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