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1 15:52 (월)
1,300년 전 교회유적지 이스라엘 타보르에서 발견
상태바
1,300년 전 교회유적지 이스라엘 타보르에서 발견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0.08.13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라엘 타보르에서 발견된 1,300년 전 교회유적지의 모자이크가 눈길을 끈다
이스라엘 타보르에서 발견된 1,300년 전 교회유적지의 모자이크가 눈길을 끈다

수도원으로 추정되는 1,300년 된 교회 유적이 최근 스라엘의 변화산(변모산)으로 알려진 타보르(Mt. Tabor) 근처에서 발견됐다.

이스라엘 관광청은 이스라엘 문화재 관리국(Israel Antiquities Authority, IAA)이 킨네렛 학술대학(Kinneret Academic College)과 공동으로 ‘고고학 발굴’을 진행한 결과, 타보르 산 근처 크파르 카마(Kfar Kama) 마을에서 1,300년 된 교회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1,300년 전 교회유적지
1,300년 전 교회유적지가 발견된 이스라엘 타보르 전경

발굴을 주도한 고고학자 누리트 페이그 박사(Dr. Nurit Feig)에 따르면 이 유적은 12 X 36m의 크기의 고대교회로 본당 입구 앞의 넓은 홀과 뜰, 중앙 홀로 이루어져 있다.

특히 대부분의 교회에 한 개만 있는 애프스(보통 교회 동쪽 끝에 있는 반원형 부분, 기도를 위한 공간)가 세 개나 존재한다는 특징이 있다.

또한 모자이크 바닥도 눈길을 끈다. 교회 중앙부의 본당과 통로에서 기하학적인 패턴과 파랑, 검정, 빨간색의 꽃 패턴으로 이루어진 모자이크로 포장된 바닥 일부가 발견된 것.

이와 함께 성스러운 유물을 담는 돌로 된 성배함도 발견됐다.

1,300년 전 교회유적지
1,300년 전 교회유적지

또 교회와 인접한 곳에서 일련의 방들의 일부가 추가적으로 발굴됐으며, 아직 미발굴된 추가적인 방들이 존재하는 것으로 밝혀져 이 큰 건물이 수도원이었을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이번 발굴에 공동참여한 킨네렛 학술대학의 모티 아비암 교수(Pro. Moti Aviam)는 “이 마을에서 1960년대 초에 발굴됐던 6세기 전반의 것으로 추정되는 더 작은 교회 유적은 마을 교회였을 것”이라며 “이번에 새롭게 발견된 교회는 마을 외곽에 위치한 수도원의 일부였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발굴은 킨네렛 학술대학의 고고학 연구소가 진행 중인 ‘갈릴리 지역의 기독교 정착’에 관한 광범위한 연구 프로젝트에 기여도가 높은 중요한 발굴로 평가받고 있다.

이스라엘 관광청 한국사무소의 조정윤 소장은 “기독교와 천주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는 변화산(변모산) 근처의 교회 유적이 새롭게 발견됨에 따라 코로나19 이후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꿈꾸는 이들에게 새로운 목적지가 추가됐다”며 “성지의 감동이 더욱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이스라엘 정부와 관광청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이스라엘관광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