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 것 많고 체험거리 다양한 포항”... 설 연휴 그곳에 가면 추억·재미 한가득

유경훈 기자l승인2019.01.31l수정2019.01.31 09: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포항운하

'민족 최대명절' 설 연휴를 맞아 가족과 함께 다양한 볼거리와 다채로운 체험거리가 즐비한 포항여행을 즐겨보자.

올해 시 승격 70년을 맞은 포항시는 관광산업 전반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관광객 700만 달성을 목표로, 새롭게 변화된 포항 관광 12경(景)을 선정해 알리고 있다.

새롭게 선정된 포항 12경(景)과 함께 파도소리와 해안 절경을 감상하며 걷는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삼국유사 권1에 수록된 ‘연오랑 세오녀’의 이야기와 함께 거북바위, 바다쉼터, 바다전망대, 귀비고 등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가 있는 ▲연오랑세오녀 테마공원, 포항 도심 속 숲속의 다양한 산책 구간을 걷고 22개월째 타오르고 있는 불의 정원 등을 보며 힐링할 수 있는 ▲포항철길숲, 1900년대 당시 일본인들이 거주했던 모습을 복원해 놓은 ▲구룡포 일본인가옥거리, 포항 크루즈를 타고 물길 따라 관광을 즐길 수 있는 ▲포항운하 등을 여행하면 다양한 경험을 하며 재미있는 추억을 쌓을 수 있다.

포항 크루즈는 설 당일인 2월 5일만 12시부터 매표를 시작한다. 그 외 연휴 기간은 평소대로 운영하며, 야간운행 없이 오후 5시 40분을 마지막 배로 마감한다. 크루즈 탑승료는 성인 1만2,000원, 소인 1만이다.

▲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연오랑세오녀 테마공원에 설치된 귀비고는 설 연휴를 맞아 방문객들이 전시된 다양한 전시물과 영상 등을 관람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임시로 개방한다.

설날 당일을 제외한 2월 2일부터 6일까지 4일간 전통 민속놀이와 추억의 놀이들을 체험할 수 있는 ‘2019년 설 맞이 민속놀이 한마당’을 연다.

중앙아트홀에서는 2월 2,3,6일 사흘간 3일간 ‘설 맞이 영화기획전’과 ‘새해 맞이 체험행사’, ‘포춘쿠키 배부’ 등을 개최해 방문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 철길숲

가족들과 함께하기 좋은 구룡포 과메기문화관(오전 9~오후 6시 개관)은 설 당일(5일)만 휴관하며, 입장료와 주차료가 무료다.

설 연휴를 맞아 가족이 함께 제기 만들기, 비즈팔찌만들기, 12지신 팬던트 만들기, 가족 윷놀이 대회, 투호던지기 등 전통놀이를 즐기고 과메기를 활용한 비누와 방향제 만들기 등을 해볼 수 있다.

4층 영상관에서는 빨간모자의 진실, 인크레더블2, 하울의 움직이는 성 등을 상영한다.

▲ 구룡포 생활문화센터

구룡포생활문화센터에서는 설 연휴기간 설 당일(5일)만 휴무하고 복주머니 디퓨저 만들기, 스크레치 체험, 제기차기, 투호놀이, 목공예, 도예 등 다양한 체험 활동을 유료 진행한다.

오감만족 전통시장’인 죽도시장에는 갖가지 수산물과 함께 다양한 먹거리와 맛집들이 즐비하다.

한편, 시는 설 명절을 맞아 포항을 찾는 방문객들을 위해 2월 2~6일 교통혼잡이 예상되는 죽도어시장, 칠성천, 오거리 공영주차장을 제외한 나머지 공영주차장을 무료개방한다.


유경훈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유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