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에서 즐기는 바비큐 파티, 분위기 좋GO 맛도 좋GO

김초희 기자l승인2018.06.12l수정2018.06.12 12: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투어코리아] 일찍이 찾아온 무더위에 이른 휴가를 계획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당겨진 여름 휴가철을 맞아 호캉스를 계획하는 이들을 사로잡기 위한 호텔업계의 움직임도 덩달아 바빠지고 있다. 특히 강렬한 더위에 잃어버린 에너지를 충족시켜 줄 맛있는 먹거리를 통해 고객 사로잡기에 나서는 모양새다. 그중에서도 눈과 입을 즐겁게 해 줄 비비큐 파티가 눈에 띈다.

▲ 서울드래곤시티 인스타일 BBQ

바비큐의 계절, 호텔에서 즐겨 

서울드래곤시티 인스타일(In Style)은 8월 31일까지 주말 점심과 매일 저녁 세계 각국의 맛을 즐길 수 있는 ‘세계 BBQ 대전’을 진행한다.

‘미식 여행’을 콘셉트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모션은 곧 다가올 여름 휴가철을 맞아 호캉스를 계획하는 이들에게 각 지역의 다양한 음식을 체험함으로써 도심 속 휴가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고자 마련됐다.

서울드래곤시티는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지중해 ▲아시안 ▲아메리칸 ▲한국 등 총 4가지 테마로 세계 각 국의 바비큐 조리법을 선보이며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번 프로모션은 각 테마별로 3주씩 진행된다.

이달 21일까지 진행되는 지중해 테마에서는 이탈리아 전통 돼지 바비큐 요리인 ‘포르케타’와 그리스의 전통 꼬치요리 ‘수블라키’와 ‘치킨 케밥 쌈’ 등 풍부한 향을 자랑하는 남부 유럽 특유의 요리법을 느낄 수 있다.

22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는 인도 ‘탄두리치킨’을 비롯해 몽골식 양고기 바비큐와 해산물 꼬치구이, 돼지 껍데기구이 등 중국과 일본, 베트남 등 아시아의 식문화를 반영한 요리가 펼쳐진다. 또 7월 13일부터 8월 2일까지는 ‘허브향을 곁들인 양갈비구이’와 ‘허브 마리네이드 립아이’, ‘스파이시 폭립’ 등 미국 전역의 다양한 바비큐를 맛볼 수 있는 아메리칸식 바비큐를 선보인다.

8월 3일부터 진행되는 한국 테마에서는 육류 및 해산물, 채소 등 국산 재료를 활용한 ‘가지 대패 삼겹말이 구이’와 ‘비어 캔 갈릭 치킨’, ‘매콤 닭갈비 구이’, ‘낙지 호롱구이’ 등이 고객들의 입을 즐겁게 만들 예정이다.

서울드래곤시티는 프로모션 기간 중 인스타일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스텔라 아르투아’ 생맥주 1잔 또는 생과일 에이드 1잔을 무료로 제공한다.

▲ 메종글래드 제주 패밀리 스위트

메종글래드 제주는 프라이빗 정원이 있는 패밀리 스위트에서 즐길 수 있는 ‘프라이빗 바비큐 파티’를 선보인다. 패밀리 스위트에서 제주도에 마련된 또 하나의 집처럼 편안하게 머물며 프라이빗한 바비큐 파티를 즐길 수 있다.

커플 또는 패밀리 타입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커플은 쇠고기 부채살 200g, 흑돼지 오겹살 200g, 한치 1마리, 새우 4마리, 전복 4개, 수제 소시지 2개, 그릴 야채, 쌈 야채, 된장찌개, 과일 등이 포함돼 있다. 패밀리 타입 선택 시 커플 메뉴와 함께 어린이를 위한 메뉴가 제공된다.

이외에도 글래드 부메랑 튜브가 제공(투수 기간 중 1회)되어 인피니티 풀과 패밀리 풀에서 올데이 스위밍을 즐길 수 있으며, 프리미엄 뷔페 레스토랑 삼다정의 조식 뷔페가 포함된다. 프라이빗 바비큐 패키지는 오는 9월 30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 제주항공우주 호텔 흑돼지 바비큐 그릴

제주항공우주호텔은 ‘서머 바비큐 패키지’를 오는 8월 31일까지 선보이며 금, 토요일 체크인 시 가능하다.

서머 바비큐 패키지는 산방산 곶자왈 또는 오설록 녹차 밭이 한 눈에 보이는 탁트인 전망의 객실을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즉석에서 구워주는 흑돼지 오겹살, 목살, 소시지, 새우, 각종 야채와 함께 각종 샐러드, 과일, 스파게티, 아이스크림 등의 다양한 뷔페 메뉴는 먹는 재미를 더해준다. 선착순 50팀에게는 오설록 블렌디드 티 3입을 증정한다.

글래드 호텔 마케팅 담당자는 “바비큐의 계절을 맞아 다양한 메뉴와 시설이 준비되어 있는 호텔에서 바비큐를 위해 준비해야하는 번거로움 없이 바비큐 파티를 즐기며 편안한 휴식까지 누릴 수 있도록 구성된 패키지로 이색적인 여름휴가를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초희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김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8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