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7 19:22 (금)
동해 대표 축제 ‘동해 무릉제’ 23일 개막
상태바
동해 대표 축제 ‘동해 무릉제’ 23일 개막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2.09.21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시는 지역의 대표 축제이자 시민 화합 행사인 ‘제35회 동해무릉제’를 3년만에 오는 23일~25일 3일간동해웰빙레포츠타운에서 개최한다. 

이번 무릉제 행사는 다시 활기가 피어나는 일상을 기념한다는 의미를 담은 ‘The 꽃피다’를 슬로건으로 진행된다. 

축제 개막에 앞서 (목) 20시 묵호항 방파제 일원에서 축제의 서막을 알리는 전야제 행사로 아름다운 밤하늘을 수 놓는 불꽃놀이가 펼쳐진다.

행사 첫째날인 23일(금) 19시 종합운동장 옆 특설무대에서는 무릉제 행사 개최를 기념하는 개막식행사가 진행되며, 제시, 김범수, 빅마마(박민혜, 이영현) 등 국내 최정상급 가수들의 축하공연이 이어진다.

24일(토)에는 아카펠라, 밸리댄스, 태권공연, 난타, 치어리딩, 비보이·코레오그라피, 퓨전국악, 팝페라 전자 현악, 10개동 대표 퍼레이드 팀 등 다양한 수륙재 퍼포먼스 퍼레이드가 열리고, 19시부터는 다비치(이해리, 강민경), 비오, 조광일 등이 출연하는 세대공감 청소년 공연이 개최되어 행사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또한, 산신제와 풍년제, 민속공연, 민속경기, MC를 이겨라, 타투체험관, 동해사랑 영수증 투어(2만원 이상 영수증 및 동해시 관내 유료 관광지 입장권 제출자 대상), 플리마켓, 먹거리포차, 놀이시설, 야시장 등 다채로운 공연과 체험행사도 진행된다.

이외 부대행사로는 가을 내음이 물씬 느껴지는 LED 조형물, 달과 지구를 형상화한 공기 조형물, 야경을 조성하는 청사초롱 등이 마련되어 있어 행사장을 방문한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 할 예정이다.

축제 마지막 날인 25일(일)에는 민속경기(결선) 및 축제의 흥을 한층 올려줄 어르신 특별공연 등이 진행되며, 동해가요제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된다.

특히, 무릉제 부대행사로 전국 방송사 PD 100여명이 참여하는 ‘2022 PD전국대회’가 동해시 현진관광호텔에서 9월 22일부터 1박 2일간 개최될 예정으로 동해시의 관광 위상을 국내 방송사 관계자들에게 소개할 예정이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3년 만에 열리는 이번 축제가 지역경제를 살리고, 관광객들에게 동해시의 가치를 새롭게 인식하게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다양하고 특색있는 동해무릉제는 관광객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과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