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1 18:04 (목)
조선왕릉길 여행 프로그램 '왕릉천(千)행'떠나볼까!.. 13일부터 총 23회 실시
상태바
조선왕릉길 여행 프로그램 '왕릉천(千)행'떠나볼까!.. 13일부터 총 23회 실시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06.07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왕릉을 다양한 방법으로 둘러볼 수 있는 조선왕릉길 여행 프로그램 '왕릉천(千)행'이 오는 13일부터 11월 7일까지 총 23회에 걸쳐 조선왕릉, 궁궐, 지역문화자원 일원에서 진행된다. 

서오릉 홍살문
서오릉 홍살문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가 운영하는 이번 ‘왕릉천(千)행’은 하루 동안 전문해설사와 함께 조선왕릉과 궁궐 및 지역 문화자원을 연계하여 탐방하는 프로그램으로, 올해 처음 시도되는 여행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왕실의 사랑을 담은 ‘영조의 길’(고양 서오릉, 파주 소령원) ▲그리움을 담은 ‘단종의 길’(영월 장릉, 청령포, 관풍헌) ▲사도를 그리는 ‘정조의 길’(창경궁·창덕궁, 화성 융건릉) ▲영원을 담은 ‘왕의 숲길’(구리 동구릉) ▲소용돌이 속 ‘왕과 황제의 길’(남양주 광릉, 홍유릉)의 5가지 주제로 운영되며, 각 능주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푸르른 여름의 왕릉 숲에서 소리명상이나 전통악기와 서양악기가 함께 어우러진 다양한 공연도 함께 펼쳐질 예정이다.

서오릉 숙종,인현왕후릉 능침
서오릉 숙종,인현왕후릉 능침

참가자들은 전문가의 해설을 들으며 조선의 왕과 왕비, 왕실에 대한 역사 지식을 얻는 것은 물론, 조선왕릉이 가진 귀중한 공간인 숲에서 휴식의 시간과 문화 향유의 기회를 누릴 수 있다. 또한, 일부 프로그램에서는 일반 관람일이 아닌 비공개일의 고즈넉한 왕릉을 관람하거나 능침 등 평소에는 쉽게 개방하지 않는 장소를 답사할 수 있다.

6월에서 7월 중 진행되는 1차 ‘왕릉천(千)행’에는 ▲‘영조의 길’(6.13./7.11.)을 시작으로 ▲‘단종의 길’(6.18./7.2.), ▲‘정조의 길’(6.20./6.27.) ▲‘왕의 숲길’(6.25.) ▲ ‘왕과 황제의 길’(7.4.) 총 8회가 진행된다.

또 8월 이후 진행되는 2차 ‘왕릉천(千)행’도 동일한 프로그램으로 15회가 진행예정이다. 특히 첫 행사인 영조의 길(6.13.)은 KBS1 역사프로그램 ‘역사저널 그날’에 출연하며 알려진 역사학자 신병주 교수가 스토리텔러로 참여한다.

참가인원은 회당 20명 또는 최대 40명으로 제한하여 진행하며, 1인 최대 4인까지 신청할 수 있다.

상반기 프로그램은 6월 7일부터 프로그램별로 온라인 예약을 통해 신청, 접수하면 된다. 예약·신청과 관련된 사항은 궁능유적본부 누리집)과 ㈜여행이야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