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9:02 (금)
아무나 갈 수 없는 산길 64km 경기 둘레길 여행객에만 개방
상태바
아무나 갈 수 없는 산길 64km 경기 둘레길 여행객에만 개방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11.19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길 가려면 경기둘레길 홈페이지에서 사전에 ‘국유림 방문 신고’해야
국유임도 구간
국유임도 구간

경기도 외곽을 연결하는 도보 여행길인 ‘경기 둘레길’ 중 일반인 이용이 제한된 국유임도 9개 구간 64km가 경기 둘레길 여행객에 한해 통행이 허용된다.

본래 ‘국유임도 9개 구간’은 산림보호를 위해 일반인 이용이 제한되지만,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은 최수천 북부지방산림청장과 19일 ‘경기 둘레길 조성 및 활성화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둘레길 여행객에 한해 이용을 허용키로 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경기 둘레길이 통과하는 국유임도 구간 이용 ▲산림자원 보전 관련 자료, 숲해설 프로그램 등 지원 ▲보험가입 등 걷기길 안전 확보 및 불법 활동 예방 ▲탐방객을 위한 안내 및 홍보 추진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경기 둘레길은 4개 권역 60개 코스 863.8km에 달하며, 지난 15일 전 구간 개통됐다.

이중 국유임도 9개 구간은 ▲연천 고대산 15km ▲포천 강씨봉 2.6km ▲가평 화야산 7.03km ▲양평 봉미산 3.5km ▲양평 단월산 12.9km ▲양평 더렁산 7.7km ▲양평 금왕산 13km ▲양평 갈번데기산 1.5km ▲안성 덕성산 0.85km 등이다.

사전 예약 없이 이용 가능한 경기 둘레길 다른 코스(구간)와 달리 국유임도 9개 구간은 경기 둘레길 누리집에서 ‘국유림 방문 신고’를 통해 여행 계획을 사전 등록해야 한다. 단체 신고는 안 되고 방문자마다 개별 신고해야 한다.

경기도는 북부지방산림청과 손잡고 이번에 개통한 둘레길을 대표적인 비대면 관광 상품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경기도 걷기 관광을 널리 알리고 전국을 대표하는 관광 브랜드로 발전시키도록 힘쓸 예정이다.

최수천 북부지방산림청장은 “지역과 지역을 잇는 경기 둘레길이 단순한 길을 넘어 자연을 느끼고 즐기며, 산림과 걷기길 관련한 일자리 창출 및 지역 주민들과 연계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명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은 “경기도는 북부지방산림청과 손잡고 이번에 개통한 둘레길을 대표적인 비대면 관광 상품으로 육성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산림자원 보전은 물론 걷기 길과 숲을 더 가깝고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운영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