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8 12:37 (화)
송산리고분군→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 능산리 고분군→부여왕릉원 명칭 변경
상태바
송산리고분군→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 능산리 고분군→부여왕릉원 명칭 변경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9.0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제 고분군, 능과 원으로 지위 찾아
공주 무령왕릉와 왕릉원
공주 무령왕릉와 왕릉원

백제 고분군이 능과 원으로 지위를 찾으면서,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공주 송산리고분군의 명칭이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으로, 부여 능산리 고분군은 ‘부여 왕릉원’으로 변경된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백제 능과 원의 지위를 찾아 ‘공주 송산리 고분군’을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으로, 부여 능산리 고분군을 ‘부여 왕릉원’으로 국가지정문화재(사적) 명칭을 변경한다는 안건이 지난 8일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에서 가결됐다고 밝혔다. 

무덤을 지칭하는 명칭은 유적의 형태와 성격에 따라 분(墳), 능(陵), 총(塚), 묘(墓) 등으로 불리고 있다.

현재 공주 송산리고분군의 명칭은 유적이 위치하는 지명과 옛무덤을 지칭하는 일반적인 용어인 고분(古墳)을 결합해 사용된 것이다.

부여 왕릉원
부여 왕릉원

이는 백제 왕실의 무덤으로 알려진 송산리고분군과 능산리 고분군의 역사적 가치외 위상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명칭이라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번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 ‘부여 왕릉원’으로의 명칭 변경은 피장자들이 왕과 왕족으로서 왕릉급 고분군임을 분명히 하여 백제 사비기 왕릉의 위상이 반영된 결과다.

‘공주 송산리고분군’은 백제 웅진도읍기(475~538년) 조성된 고분으로, 일찍부터 백제 왕릉이 있는 곳으로 알려져 왔고, 일제 강점기 조사를 통해 왕실의 무덤임을 확인, 1963년 1월 사적으로 지정됐다.  특히 1971년 무령왕릉이 발견되면서 고대 왕릉 중 유일하게 무덤의 주인을 확인할 수 있었다.

부여 능산리 고분군은 무덤 서쪽에서 발굴된 절터(능산리사지)에서 백제금동대향로(국보 287호)와 부여 능산리사지 석조사리감(국보 제288호)이 출토돼 왕실의 무덤이라는 점이 확인된 곳이다.

부여 왕릉원
부여 왕릉원

이번 명칭 변경은 백제왕실 무덤의 주인공과 조성 시기가 확실히 밝혀졌고, 도굴되지 않고 출토된 수준 높은 부장품들이 찬란한 백제문화를 여실히 보여줌에 따라 너무도 잘 알려진 ‘무령왕릉’이 포함된 이름으로 사적 명칭을 변경해 국민이 쉽게 알아보고 왕릉급 무덤임을 명확히 하여 능원의 역사·문화재적 위상을 세우고자 하는 취지도 있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올해 무령왕릉 발굴 50주년이라는 뜻깊은 해에 맞춰 명칭 변경이 이루어질 수 있어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문화재청과 함께 지정 명칭 변경에 따른 안내판 정비와 문화재 정보 수정 등 후속 조치를 신속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ㅍ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