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20 09:16 (일)
목포 ‘해변맛길 30리’ 2구간 환경생태길 2.1km 개통
상태바
목포 ‘해변맛길 30리’ 2구간 환경생태길 2.1km 개통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06.1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항~삼학도 2.1km 구간, 형형색색 꽃으로 장식

목포시가 추진중인 ‘해변맛길 30리 조성사업’(이하 해변맛길사업) 중 2구간인 2.1km의 남항~삼학도 구간의 환경생태길을 개통했다.

해변맛길사업은 하당 평화광장에서 갓바위를 거쳐 남항과 삼학도를 지나 목포해양대학교까지 이어지는 총 11.7㎞를 5개 구간으로 나눠 해변 도보여행길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개통되는 2구간 남항~삼학도 구간의 환경생태길은 해송숲길 350m, 갈대숲길 1㎞, 습지연못, 갯벌 등에서 서식하는 짱뚱어 등 어류와 식물을 비롯해 왜가리, 노란부리 백로 등 희귀 조류를 접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삼학도 봉황장례식장 앞 진입로 또는 남해수질관리사무소 후문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목포 삼학도 해변맛길 30리 2구간 환경생태길
목포 삼학도 해변맛길 30리 2구간 환경생태길

목포는 장기화된 코로나19에 지친 이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불법투기 쓰레기와 잡초로 몸살을 앓던 ‘남항 유휴부지’ 9천여평 중 6천여평을 꽃양귀비와 안개꽃으로, 3천평을 야생화 25종으로 꾸몄고, 장미꽃길도 조성했다. 이로써 남항 유휴부지는 올해도 꽃정원으로 각광받을 전망이다.

삼학도는 원추리, 붓들레아, 가우라, 삼색조팝 등이 수놓은 4천평의 테마화단과 120m의 장미터널, 난영공원 일원의 금계국 등이 방문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중삼학도에 조성된 1km의 무장애길에는 산수국, 가우라, 꽃양귀비, 무늬맥문동 등 다양한 자태를 뽐내는 꽃들이 발걸음을 유혹하고 있다.

한편 목포시는 해안 경관을 감상하며 걷는 명품길과 쉼터를 조성하고 포토존 등 구간마다 특색있는 시설을 확충하는 한편 이를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하는 해변맛길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목포 남항 갈대숲길, 해변맛길 30리 2구간
목포 남항 갈대숲길, 해변맛길 30리 2구간

단순히 걷는 데서 그치는 길이 아니라 ‘근대역사+문화+예술’ 등 목포의 매력과 융합되고, ‘맛의 도시’ 목포의 자랑인 맛집과도 연결되는 도보관광 길 조성을 통해 ‘다시 찾고 머물고 싶은 도시’로 만들 방침이다.

목포시 앞으로 나머지 구간에 대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관광거점도시사업과 시너지를 일으킬 계획이다.

목포시 관계자는 “해변맛길은 관광거점도시이자 예비문화도시인 목포의 매력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바다와 자연을 벗삼아 걸으면서 근대역사문화도 경험하고, 곳곳에서 맛있는 식사도 할 수 있는 도시로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목포 남항 양귀비꽃밭, 해변맛길 30리 2구간
목포 남항 양귀비꽃밭, 해변맛길 30리 2구간

 

<사진/목포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