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8 17:31 (금)
영주시, ‘공공형버스’ 도입…시민‧관광객 이동 편의 제공
상태바
영주시, ‘공공형버스’ 도입…시민‧관광객 이동 편의 제공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5.10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일은 시내 노선, 휴일은 관광지 노선 운행…‘1석2조’
15인승 소형버스 4대 도입, 10일부터 시범운영 후 6월 정상운영

경북 영주시는 공공형버스를 오늘(10일)부터 31일까지 시범 운행, 평일에는 교통 소외지역 시민들의 교통편의를, 휴일에는 KTX-이음과 영주 내 주요 관광지를 연결해 관광객들의 편의를 향상시킨다.

국토교통부 지원으로 도입되는 ‘공공형버스’는 버스는 15인승의 소형버스 4대로, 시범 운영 기간 모니터링을 거쳐 오는 6월 1일부터 정상 운행될 예정이다.

영주 공공형버스
영주 공공형버스

주요 노선은 평일은 지난 2019년에 폐지된 2번과 2-1번 노선을 체하고 상대적으로 대중교통이 불편한 동산여중, 동산고, 한국국제조리고, 영주고 방면으로 운행해 시민들과 학생들의 불편을 해소할 예정이다.

또 주말인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에는 대중교통으로 영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편의 제공을 위해 영주역과 영주종합터미널을 경유해 지역 내 주요 관광지인 소수서원, 부석사 노선과 무섬마을 노선을 운행할 방침이다.

‘공공형버스’ 요금은  현행 시내버스 요금과 동일한 1300원(일반기준)이며,  상세한 운행구간과 출발시간은 영주시청 홈페이지의 분야별 정보–교통/지도–시내버스–공공형버스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영주 공공형버스
영주 공공형버스

손창석 교통행정과장은 “이번 ‘공공형버스’ 투입을 통해 평일에는 기존에 폐지된 노선을 운행함으로서 시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주말에는 지역의 대표 관광지 노선을 운행함으로서 KTX-이음과 버스를 이용해 영주를 찾는 관광객들의 이동 편의가 증진되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