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8 12:25 (일)
전남도, 전국 최대 정원 네트워크 구축…432억 투자 산림관광 활성화
상태바
전남도, 전국 최대 정원 네트워크 구축…432억 투자 산림관광 활성화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2.2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남 포레스트수목원
해남 포레스트수목원. 투어코리아 사진자료

전남도가 정원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삼림관광 활성화에 나선다.

전남도는 순천만국가정원(동부권), 완도 국립난대수목원(서남부권), 담양 국립한국정원문화원(북부권)을 핵심축으로 지역 정원․수목원과 연계한 ‘전남 정원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도(道)는 3개 권역간 연계 관광투어, 체험프로그램 등 콘텐츠 발굴과 공동 SNS 홍보 강화를 통한 도민들의 정원생활 향유는 물론 관광객을 유도해 지역 산림관광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우선 정원 네트워크 기반 구축을 위해 올해 신규 정원 조성과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 등에 전국 최대 규모인 15개 사업, 432억 원을 투자한다. 

대규모 핵심사업으로 ▲국립완도난대수목원(1천 872억 원)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467억 원) ▲국립한국정원문화원(196억 원) 조성사업이 추진된다. 

이들 사업은 최근 산림청 추진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지난해 전남이 최종 대상지로 선정됐다.

구례 쌍산재
구례 쌍산재. 사진=전남도

지역 정원 기반조성사업으로는 ▲제1회 전남 정원 페스티벌 개최 ▲도민 생활밀착형 정원▲ 청정전남 으뜸 마을 만들기 연계 공동체정원▲ 지역 거점 지방정원 조성 ▲남악 모두누리 열린숲 ▲공공시설 및 의료기관 내 스마트가든 조성 ▲정원전문가 양성 등이 시행된다.

이와 함께 개인이 만들고 가꿔 온 특색있는 민간정원․수목원도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전남에는 현재 민간정원 14곳과 사립수목원 3곳이 운영되고 있다.

특히 해남 포레스트수목원과 구례 쌍산재, 보성 윤제림(성림정원)이 지난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도내 핫플레이스로 급부상해 많은 관광객이 몰려왔다.

지난해 10만 명이 방문한 해남 포레스트수목원은 수국꽃과 여름축제로 젊은층에게 인기다. 

윤제림
보성 윤제림.사진=보성군

동서양의 인문학이 담긴 소정원이 조성돼 최근 한국관광공사 ‘강소형 잠재관광지 육성 대상지’로 선정되기도 했다.

최근 tvN에서 방영 중인 ‘윤스테이(윤여정 주연)’ 촬영 장소인 구례 쌍산재도 입소문을 타 인기다. 깊은 세월과 자연이 어우러진 고택정원과 정원 해설이 정겨워 방문객이 꾸준히 늘고 있다. 

3대를 이어 숲을 경영하고 있는 보성 윤제림의 변신도 흥미롭다. 

정은조 대표의 선친부터 이어진 전통 산림경영이 정원형 숲을 조성한 체류형 산림관광 6차산업 단지로 탈바꿈해 코로나19 속에도 많은 관광객이 찾았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생활 주변에 큰 나무를 심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원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겠다”며 “앞으로는 관(官) 주도가 아닌 민간주도의 정원과 체류형 산림관광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