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8 12:25 (일)
 천년을 이어온 하동 생명차엑스포 세계인 유치 전략 수립
상태바
 천년을 이어온 하동 생명차엑스포 세계인 유치 전략 수립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2.21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하동세계차엑스포 성공 로드맵 확정...27개 전략, 99개 실행과제 마련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위원장 김경수 도지사)는 내년 5월 열리는 ‘2022하동세계차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위한 단계별 로드맵을 확정하고 세계인들과 만날 준비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인류가 ‘천년을 이어온 생명의 차’(茶)를 통해 지속 가능한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고자 이번 엑스포를 ‘세계인과 인류의 건강한 가치, 공존의 문화를 형성하는 기회의 장’으로 만들 방침이다. 

엑스포 행사장 조감도
하동세계차엑스포 행사장 조감도

세계차엑스포 로드맵은 △스마트 엑스포 △공존 엑스포 △웰니스 엑스포 △콘텐츠 엑스포 △비즈니스 엑스포 △LIVE 엑스포 △Carbon-Free 엑스포를 7대 핵심 키워드로 선정하고, 성공 개최를 위한 세부 계획을 수립한다.
 
로드맵은 엑스포 주관대행사 선정, 행사운영 종합매뉴얼 작성, 엑스포 전방위 홍보, 협의체 구축, 국내외 학술대회 및 행사 유치, 관람객 단계별 유치 및 해외네트워크 구축, 녹차 제품 개발 및 홍보, 차 관련 체험프로그램 및 인력육성, 엑스포 행사장 시군연계, 전시행사 연출 등 총 27개 전략 99개 실행과제로 이뤄졌다.

이동진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 기획본부장은 “전국 차(茶)단체, 차인(茶人) 등으로부터 우수한 콘텐츠를 상시로 제안받아 행사 반영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며 “차후 로드맵 진행 과정을 점검하고 보완해 전 세계인들이 찾고 싶은 엑스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확정된 로드맵을 통해 엑스포 추진에 전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며, 전 국민 동참 분위기 조성을 위해 엑스포 성공 기원의 의미를 담은 공식 출범식을 3월 중 개최할 계획이다.

한편, 하동세계차엑스포는 2022년 5월에 ‘자연의 향기, 건강한 미래, 차(茶)!’를 주제로 하동스포츠파크와 하동야생차문화축제장을 비롯해 창원, 김해 등 경남 일원에서 개최된다.

하동세계차엑스포는 관람객 135만 명 유치, 도내 수출계약 300억 원, 농특산물 판매 50억 원 이상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