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30 16:12 (월)
‘동인천 낭만시장’에서 60~80년대 속으로 추억여행
상태바
‘동인천 낭만시장’에서 60~80년대 속으로 추억여행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11.17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21일~12월말까지 동인천역 북광장, 온라인 진행&조명경관 조성

아날로그 감성 자극하는 1960~1980년대 속으로 추억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오는 21일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열리는 ‘동인천 낭만시장’으로 가보자.

동인천 낭만시장은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가 지난 2018년부터 개최해온 축제로, 1960~1980년대까지 인천의 최대 번화가였던 동인천의 시장과 극장, 상가 등 그때의 모습을 추억하기 위해 지역 상인들과 함께 기획, 만들어 가고 있다.

‘동인천 낭만시장'은 동인천 옛모습 사진전을 비롯한 과거 동인천 상점, 유명 스팟 등과 소품, 조명을 활용한 공간을 조성해 12월 말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올해는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와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오프라인 프로그램 없이 온라인과 경관조명으로 진행하며, 유튜버 동인천 여행기, 낭만시장 SNS 및 인근 시장(상권) 방문 인증이벤트 등 비대면 콘텐츠로 구성했다.

또한 중앙시장, 송현시장, 배다리공예상가 등 상인들의 정이 넘치고 활기찬 모습의 홍보영상을 촬영·제작해 홍보용으로 활용하고, 인플루언서 채널과 행사 홈페이지를 통해 지역상권 소개와 행사현장의 생생함을 전달할 계획이다.

낭만시장의 다양한 콘텐츠 및 보다 자세한 정보는 낭만시장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천관광공사 축제이벤트팀 홍정수팀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예년처럼 행사가 개최될 수는 없지만 옛 동인천의 정취와 상인들의 활기찬 모습을 제공, 조그만 위로를 드릴 수 있는 행사로 꾸몄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