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20:44 (금)
올해 ‘천안흥타령춤축제’ 취소, 내년 기약
상태바
올해 ‘천안흥타령춤축제’ 취소, 내년 기약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0.06.24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9월 23일부터 27일간 5일간 열릴 예정이었던 '천안흥타령춤축제2020'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결국 최소, 내년을 기약하게 됐다.

천안시와 천안문화재단는 24일 천안시청에서 2020년 제5차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감염병 예방과 확산 방지 차원에서 올해 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천안문화재단
천안문화재단 이사회

5,000여 명의 춤꾼들과 15개국 16개 팀 외국 무용단이 참여하는 ‘천안흥타령춤축제’는 7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대표 공연예술제, 명예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된 대한민국 대표 춤 축제로, 지난해 123만여 명이 찾았다.

올해로 17회를 맞은 흥타령춤축제는 시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 중이었으나, 최근 코로나19가 세계적 위기상황으로 확산되자 시민과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불가피하게 취소 결정을 내리게 됐다.

박상돈 천안시장 겸 천안문화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빠진 문화예술인과 침체된 시민 문화향유 욕구 충족을 위해 천안흥타령춤축제를 진행하려했지만,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취소를 결정하게 돼 아쉽다”며, “내년도 축제에 더욱 만전을 기해 대한민국 대표 춤축제 명성에 걸맞은 축제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