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3 16:43 (수)
징그러운 바다벌레 잡아먹는 축제가 있다? ‘사모아 팔롤로 축제
상태바
징그러운 바다벌레 잡아먹는 축제가 있다? ‘사모아 팔롤로 축제
  • 조성란 기자
  • 승인 2019.11.07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태평양에 위치한 천국의 섬 ‘사모아’에 아주 독특한 축제가 하나 있다. 징그러운 바다벌레를 잡아먹는 ‘팔롤로 축제(Palolo Festival)’가 바로 그 것이다.

이 축제는 일 년에 딱 한번 매년 10월에서 11월 사이, 하현 무렵 밤 ‘팔롤로(Palolo)’의 번식기에 열리는 축제로, 털갯지렁이과의 다모충인 ‘팔롤로’의 몸이 두 부분으로 나뉘며 꼬리부분이 일제히 바다 수면 위로 떠오를 때 맞춰 열린다.

수백만 마리의 팔롤로가 태평양 바다 위로 떠오르며 그야말로 장관을 연출한다. ‘팔롤로 라이즈(Palolo Rise)’라고도 하는 이 자연현상은 ‘죽기 전에 꼭 봐야할 자연 절경 1001’에 꼽힐 정도로 드라마틱한 대자연의 신비로움을 품고 있다.

팔롤로가 바다 위로 떠오르면 사모아 사람들은 양동이를 손에 들고 새카만 밤 바다로 모여들어 팔롤로를 낚는 재미에 빠져든다. 본격 ‘팔롤로 축제’가 펼쳐지는 것.

예로부터 사모아에서는 팔롤로를 귀하게 여겼다. 팔롤로가 떠오르는 시기가 되면 사모아 사람들은 중요하고 경건한 날에 입는 흰색 레이스가 달린 옷을 차려 입고, 화려하게 화장을 한 후 뜰채를 들고 바닷가로 모인다. 바다에 들어가며 화장을 하는 이유는 화장품 냄새로 팔롤로를 쉽게 유인하고, 이 신성한 벌레에게 예를 갖추기 위함이란다.

팔롤로는 지렁이 보다는 가늘고 길며 짧은 촉수들이 온몸을 뾰족뾰족 덮고 있고 미끈미끈한 점액이 흘러 징그러운 모양새지만 영양만큼은 ‘태평양의 캐비어’라 불릴만큼 진귀한 천연 보양식이다. 눈에 좋은 카로틴이 소고기의 1,350배나 함유돼 있고, 칼슘, 인, 비타민A, 비타민 C가 풍부한 고영양 고단백이라고.

가격도 사모아 물가에 비해 아주 비싸다. 고작 종이컵 반 컵 정도에 100탈라(약45,000원) 정도로, 어른 팔뚝 두 배 크기의 커다란 참치 한 마리가 70탈라(약 35,000원)인 것과 비교하면 어마어마하게 비싼 가격이다. 하지만 팔롤로 축제 기간에는 건져 올리는 사람이 마음대로 가져다 먹거나 팔 수 있어 많은 사모아인들이 팔롤로를 잡기 위해 몰려든다.

무엇보다도 보기와 달리 맛있기 때문에 미식가들의 사랑을 받는다. 팔롤로를 먹는 방법도 다양하다. 꿈틀꿈틀거리는 팔롤로를 잘 씻어서 회처럼 그냥 먹거나, 양파나 달걀을 첨가해 구워 먹거나, 빵 사이에 끼워 샌드위치처럼 먹는 등 다채로운 방법으로 즐길 수 있다. 굴 맛과 유사한데 비린내가 없고 씹는 감이 좋다고.

정말 맛있어서 한 번 맛보면 잊을 수 없다고 하니, ‘사모아에서 팔롤로 토스트 맛보기’를 여행
의 버킷리스트로 삼아 보는 건 어떨까.

 

<자료제공=태평양 관광기구 South Pacific Tourism Organization>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