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3 18:06 (수)
서리 내린다는 ‘상강’..큰 일교차에 건강 주의하세요!
상태바
서리 내린다는 ‘상강’..큰 일교차에 건강 주의하세요!
  • 이주현 기자
  • 승인 2019.10.24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은 서리가 내리며 깊어가는 가을을 알리는 상강(霜降)이다. 낮에 쾌청하다가 밤에 서리가 내릴 만큼 기온이 뚝 떨어진다는 늦가을 절기를 드러내듯 일교차가 커 건강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오늘 낮 기온은 18~24도로 평년(17~21도) 기온을 웃돌겠지만, 주말인 26일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밀려오면서 기온이 뚝 떨어질 전망인만큼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내일(25일) 아침 기온은 9~17도, 낮 기온은 19~25도 정도이며, 모레(26일) 아침 기온은 3~14도 낮 기온은 14~20도(평년 17~21도)로 일교차가 10도 이상 차이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26일 아침기온은 중부내륙과 일부 남부내륙에서 5도 이하로 뚝 떨어지겠고, 산지에는 영하의 기온분포를 보이는 곳도 있어 춥겠다.

남해 동부 먼바다와 제주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 중으로,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동풍이 강하게 불면서 동해안에는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 찬바람이 불면서 곶감 주산지인 경남 함양군 서하면 해평마을 곶감 건조대에서 본격적인 곶감 만들기 작업이 한창인 모습이다./사진-함양군 제공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