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00:02 (화)
‘유튜버의 모든 것’ 한자리서 즐겨요! 대전미디어페스티벌 22일 개막
상태바
‘유튜버의 모든 것’ 한자리서 즐겨요! 대전미디어페스티벌 22일 개막
  • 김지혜 기자
  • 승인 2019.08.1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버를 꿈꾸는 이들이라면 유튜버의 모든 것을 보고 즐길 수 있는 ‘대전미디어페스티벌’로 가보자.

오는 22일부터 사흘간 유성구 도룡동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와 대전액션영상센터, 스튜디오큐브 일원에서 열리는 이번 ‘대전미디어페스티벌’에서는 최신 미디어 트렌드에 맞춰 유명 유튜버 공개방송, 브이로그(Vlog) 로드, 유명 유튜버 강연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1인 미디어에 도전 중인 사람이라면 누구가 관심 가질만한 1인 미디어 장비를 구경할 수 있고, 촬영 현장 견학 및 체험도 해볼 수 있다.

우선 유명 유튜버의 꿀팁을 들을 수 있는 강연 ‘1인미디어 버스킹’에서는 구독자수 130만 명을 돌파한 3D펜 장인 ‘사나고’, 공공기관 홍보에 B급 감성 열풍을 불러온 ‘충주시 홍보맨’, 두더지 잡는 방법 영상으로 화제가 된 시니어 유튜버 ‘성호육묘장’, 음식 리뷰 유튜버 ‘맛상무’등을 만날 수 있다.

▲ 지난해 축제에서 진행된 대전액션영상센터의 와이어액션체험 모습

또 미디어체험존에서는 최신 유행 미디어와 방송기술을 경험하고 주인공이 돼 보는 체험의 장이 다채롭게 펼쳐지며, 크리에이터존, 대시미존 등으로 구성된다.

대시미존에서는 기상캐스터, 성우 더빙, 특수 분장 등 실제 방송국과 같은 시설을 활용해 방송인과 같은 체험이 가능하다. 또 크리에이터존은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꿀잼대전’을 제안하는 라이브방송, 실제 가수처럼 배경음악(BGM)에 맞춰 노래하는 커버뮤직, 특색 있는 소리를 녹음하는 자율감각쾌락반응(ASMR),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틱톡, 다양한 1인 미디어 장비를 볼 수 있는 장비방 등으로 구성된다.

대전액션영상센터, 스튜디오큐브의 특수영상시설 및 장비를 활용한 촬영 현장 견학 및 체험 기회도 가져볼 수 있다. 대전액션영상센터에서는 초대형 수조에서 각종 물 속 장면을 찍는 수중촬영 모습을 관람할 수 있고, 실제 와이어 장비를 활용한 고공액션도 체험할 수 있다. 스튜디오 큐브에서는 법정, 응급실 등의 상설세트장인 F동을 개방해 세트장 별 촬영 의상을 입고 사진을 찍을 수 있으며 뮤지컬 배우 등 미디어 전문가의 특강도 진행된다.

▲ 성우 더빙 체험 중인 모습

행사 중 시민참여 각종 미디어 경진대회도 공개행사로 열린다. 개막일인 22일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 1층에서는 앞서 104일간 기량을 겨뤘던 청소년뉴스제작경진대회 본선과 시상식이 개최된다. 23일 저녁에는 5분의 연설을 듣고 청중과 함께 소통왕을 선정하는 ‘스피치대전’ 결선이 열리고, 24일 오전에는 시민다큐멘터리 제작 프로그램인 ‘피칭대전’의 작품상영회를 열고 시상한다.

한편, 대전미디어페스티벌은 올해로 5회째로, 매년 대전시와 방송통신위원회가 공동 주최하고 시청자미디어재단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가 주관한다.

<사진/ 대전시 제공>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