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벅뚜벅 도심 속 봄을 걷자! ‘청와대 사랑채 가는 길’ 26일부터 운영

도보투어프로그램 4월 26일~5월 25일 매주 금·토요일 진행 김지혜 기자l승인2019.04.18l수정2019.04.18 12: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 도심 속 봄을 만끽할 수 있는 도보투어 프로그램 ‘청와대 사랑채 가는 길’이 오는 26일부터 5월 25일까지 한달 간 매주 금·토요일 운영된다.

‘청와대 사랑채 가는 길’은 청계천에 위치한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 ‘K-스타일허브(K-Style Hub)’에서 청와대 사랑채까지 걷는 도보투어로, 외국인관광객과 다문화 가정 총 3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회차당 참가인원은 30명씩이다.

이 도보투어에 참여하는 외국인들은 청계천, 경복궁, 삼청동, 북촌마을에 이르는 대표적인 서울 중심 관광지를 걸으며, 전문가이드로부터 곳곳에 숨겨진 스토리를 들을 수 있다.

▲ 경복궁

금요일에는 ‘걸어서 서울 인생샷 투어’가 진행되며,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사진에 담고 싶어 하는 외국인들을 위한 일정이다. 참가자들은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는 조계사와 삼청동 등의 좁은 골목길을 걸으며,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신비로운 도시 탐방길에서 인생샷을 찍을 수 있다.

토요일 진행되는 ‘경복궁에서 청와대까지’는 조선시대 법궁(法宮, 임금이 사는 궁궐)이었던 경복궁과 오늘날 대한민국 대통령 관저인 청와대 주변을 둘러보는 코스로, 한국의 과거와 현재를 비교․체첨해 볼 수 있다. 한국의 역사와 전통을 배우고 싶고, 궁에서 맞는 봄을 경험하고픈 가족단위 외국인들에게 안성맞춤인 코스다.

프로그램 예약 및 코스 세부내용은 청와대 사랑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사 관계자는 “올해 가을(9.20~10.19)에도 ‘청와대 사랑채 가는 길’ 도보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라며, “특히 프로그램 이름에 들어가 있는 ‘사랑채’의 의미가 손님맞이 방이라는 점을 홍보하며 향후 대표적인 방한 외국인 도보여행 상품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K-스타일허브와 청와대 사랑채는 내·외국인 관광객들에게 관광정보는 물론, 한식, 한복, 한류 등 한국 콘텐츠를 소개하고 직접 체험토록 조성된 문화체험전시관으로, 연간 100만 명 이상이 방문하고 있다.

특히 청와대 사랑채는 지난 3월27일 1층 한국관광전시관을 새 단장해 문을 연 후 일평균 2,300여 명이 찾고 있다. 이는 전년 동기간 대비 22% 증가한 것으로, 서울 도심 인기 관광지로 거듭나고 있다.

 


김지혜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