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7 20:08 (금)
“올해 휴가도 해외에서~”
상태바
“올해 휴가도 해외에서~”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8.07.0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투어, “휴가철 해외 여행객 전년대비 16.8% 증가”

[투어코리아] 7월 말부터 시작되는 휴가시즌 동안, 지난해 보다 많은 인파가 해외로 나간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모두투어네트워크(이하 모두투어)의 7월 28일부터 8월 12일까지 여름 성수기 기간 예약현황에 따르면, 올해 여행상품과 항공권을 구매한 여행객이 전년대비 1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필리핀, 베트남, 중국 등의 단거리 지역과 유럽으로 떠나는 여행객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 필리핀 팔라완/사진=모두투어

모두투어는 “지난해부터 이어져온 베트남의 인기가 올 여름 성수기에도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필리핀이 예상 밖으로 큰 폭의 성장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필리핀 시장의 40%을 차지하는 보라카이가 폐쇄되었음에도 세부를 비롯한 팔라완의 마케팅과 프로모션 등이 효과를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말레이시아, 싱가폴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의 여행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며 한때 동남아 최대 여행지였던 태국은 지난해 대비 여행객이 소폭 감소할 전망”이라며 “4월 이후 시장이 빠르게 회복되고 있는 중국은 올 여름, 지난해 대비 20% 이상 여행객이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난해 최고 인기를 누렸던 일본은 여행객이 감소해 중국과 대조를 이룬다”고 전했다.

이어 “장거리 여행지에서는 유럽이 나홀로 성장을 이어가고 있으며 하와이 화산폭발 등의 악재가 겹친 미주는 지난해 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은 여름방학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7월 마지막 주말인 28, 29일 그리고 8월 1, 2일이 가장 많을 것으로 나타났으며 광복절 연휴가 있는 8월 둘째 주말에도 많은 여행객이 몰릴 것으로 집계됐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