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3 12:34 (목)
BC카드-로드시스템, 외국관광객 특화 '트립패스 카드 출시... K-관광 만족도 높여
상태바
BC카드-로드시스템, 외국관광객 특화 '트립패스 카드 출시... K-관광 만족도 높여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3.19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립패스 QR결제’도 선봬...간편결제 돕는다!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BC카드가 모바일 여권 플랫폼 기업 로드시스템과 함께 방한 외국인 관광객에 특화된 ‘트립패스 카드’ 및 ‘트립패스 QR결제 서비스’를 선보였다.

먼저 트립패스 카드는 로드시스템이 제공하는 외국인 관광객 대상의 관광·금융 플랫폼 ‘트립패스(Trip.PASS)’ 앱에서 충전한 잔액 한도 내 이용 가능한 카드다. BC카드의 343만 모든 가맹점에서 이용 가능하다. 지하철과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또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트립패스 카드 구매 외국인은 본국에서 발급받은 카드로 별도 수수료 없이 잔액을 충전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결제금액의 1% 페이백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유효한 여권을 소지하고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외국인이라면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이스타 항공편[1] 기내 판매처에서 입국 시 구매할 수 있다. 실물카드 뒷면에 표기된 QR코드를 트립패스 앱으로 인식하면 자동으로 사용 등록된다.

뿐만 아니라 BC카드는 업계 최초로 선보인 EMV 규격 QR결제 서비스로 외국인 관광객이 실물카드를 구매하지 않고도 트립패스 앱을 통해 간편결제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편의점, 마트, 카페 등 실생활에 직결된 페이북 QR결제 가맹점에서 트립패스 앱을 통해 생성한 QR코드로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다.

트립패스 카드 및 트립패스 앱 QR결제 서비스 출시에는 BC카드의 지급결제 프로세싱 인프라가 뒷받침됐다.

BC카드는 국내 최대 규모의 카드 발급 인프라(1,300여평 규모 설비, 年 3,000만장 이상 발급 가능)를 보유하고 있다. 자체 공정 및 재고관리시스템을 통해 고객사 맞춤형 카드 플레이트 제작부터 고객 발송까지 실물카드 발급과 관리에 필요한 제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객사가 BC카드의 개방형 API와 약 343만개 가맹점을 통해 업종과 규모에 관계없이 카드 결제 서비스에 필요한 인프라를 비용효율적으로 구축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실제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SPC그룹 등 주요 핀테크 및 유통 기업은 물론 지머니트랜스, 한패스, 핀샷 등 국내 주요 해외송금 전문 스타트업들도 BC카드와 손잡고 실물카드를 선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BC카드는 지난 2018년 업계 최초로 국제결제표준(EMV) 규격의 QR코드 결제 서비스를 출시했다. 페이북 또는 제휴 서비스의 앱을 통해 생성한 QR코드를 가맹점주가 리더기로 판독해 결제하는 ‘CPM(Customer Presented Mode) 방식’과 가맹점에 비치된 QR코드를 고객이 앱으로 스캔하는 ‘MPM(Merchant Presented Mode) 방식’ 모두를 지원한다.

이처럼 업계 선도적으로 구축한 QR결제 인프라의 범용성과 편의성에 따라 주요 핀테크사도 자사 간편결제 서비스 사용처 확대를 위해 BC카드와 손잡고 있다.

김호정 BC카드 상무는 “트립패스 플랫폼과 BC카드의 결제 인프라가 연결됨으로써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은 보다 편리하고 혜택 가득한 K-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급결제 프로세싱 전문 기업으로서 국내 간편결제 생태계 성장에 핵심 파트너사 역할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