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3 16:42 (목)
진에어, 5월 인천~미야코지마 신규 취항
상태바
진에어, 5월 인천~미야코지마 신규 취항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4.03.12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5회 일정.. 인천공항에서 12시 40분 출발. 미야코지마 15시 10분 도착
 신규 취항 기념해 6월 30일 운항편까지 15% 항공권 할인

[투어코리아=정하성 기자] 진에어가 인천~미야코지마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진에어는 5월 29일부터 총 189석의 B737-800를 투입해 주 5회(월·수·금·토·일요일) 일정으로 단독 취항에 나선다. 

출국 편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12시 40분에 출발해 미야코지마(시모지시마공항)에는 15시 10분에 도착한다. 돌아오는 편은 현지에서 16시 20분 출발, 인천공항에 18시 50분에 도착한다. 

한국에서 약 2시간 30분이면 이동할 수 있어 동남아 지역에서 즐기던 다채로운 해양 액티비티를 더 적은 비용으로 더욱 가까운 곳에서 활동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진에어는 "국내 항공사 중 처음으로 미야코지마 직항 정기 노선이 개설되어 그동안 오키나와 등을 경유했던 미야코지마 여행객들의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며, "짧은 비행시간으로 미식과 쇼핑, 그리고 바다 스포츠에 대한 새로운 여행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진에어는 인천~미야코지마 신규 취항을 기념해 15% 항공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할인 혜택은 6월 30일까지 운항하는 항공편 대상으로 예매 시 프로모션 코드 'JAPAN'을 입력하면 적용되며, 무료 위탁수하물 15kg도 기본으로 포함된다.

진에어 B737-800
진에어 B737-800

한편, 일본의 몰디브'라고 알려진 미야코지마는 오키나와 본섬에서 남서쪽으로 약 300km 떨어진 곳에 있다. 푸른 바다와 따뜻한 햇살이 어우러진 빼어난 풍광들이 즐비해 일본인들 사이에서도 생전에 꼭 한번 가보고 싶은 섬으로 유명하며, 국내 여행객들에게는 덜 알려진 숨은 보석과 같은 여행지다.

또한, 일본 현지에서는 코발트 색깔의 투명한 바다와 넓게 펼쳐진 산호초, 열대어를 눈앞에서 볼 수 있어 '미야코 블루'라고도 불리는 곳이다. 특히 연중 온화한 날씨 속에서 스쿠버 다이빙, 스노클링, 골프 등 다양한 스포츠를 즐길 수 있어 복잡한 도시에서 벗어나 평화로운 섬에서 힐링하고 싶은 이들에게 제격이다.

드라이브를 즐기는 여행객에게도 미야코지마는 최적의 여행지가 될 수 있다. 2015년 1월 개통한 이라부섬과 미야코섬을 잇는 전체 길이가 3,540미터인 '이라부 대교'는 일본에서 가장 긴 다리로 환상적인 드라이브 코스를 자랑한다. 여행객은 시원한 바람을 가로지르며 달릴 수 있고, 바다 한가운데서 넓고 훤하게 트인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