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2 08:45 (수)
티웨이항공, 5월 인천-비슈케크 직항 주 3회로 증편
상태바
티웨이항공, 5월 인천-비슈케크 직항 주 3회로 증편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4.03.08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늘어나는 중앙아시아 수요 충족

[투어코리아=정하성 기자] 티웨이항공이 오는 5월부터 인천-비슈케크(Бишкек, Bishkek) 직항 노선을 주 3회로 증편 운항한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6월부터 국적 항공사 최초로 주 1회 일정으로 키르기스스탄에 신규 취항해 중앙아시아 하늘길을 넓혀왔다. 지난해 6월 취항 후 인천-비슈케크 노선은 총 58회 운항되었고, 탑승객은 8천 6백여 명이 넘으며, 티웨이항공의 차별화된 인기 노선으로 자리 잡았다. 

이처럼 늘어나는 중앙아시아 지역 여행객 및 상용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오는 5월 중순부터 주 3회(화목토) 운항으로 확대 운항될 예정이다.오는 5월 14일부터 31일까지는 부정기편을 포함해 주 3회(화목토) 운항한다.

6월 1일부터 10월 26일까지는 주 2회(화토) 운항 계획이다. 다만, 6월에는 스케줄 변동에 따른 주 2회(화토) 운항 이후 추후 주 3회 운항 확대도 검토 중이다. 스케줄 확인 및 항공권 예매는 티웨이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웹)에서 할 수 있다.

​중앙아시아의 알프스라 불리는 키르기스스탄은 60일간 무비자 관광이 가능하다. 80% 이상이 산악지형으로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한다. 저렴한 물가와 중앙아시아만의 특별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어 최근 MZ 사이에서 떠오르는 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다.

비슈케크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산악 호수인 이식쿨과 동화 같은 스카즈카 협곡, 만년설로 덮인 톈산산맥 그리고 알틴-아라산 트래킹/온천 코스가 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국적 항공사 최초 키르기스스탄 노선 운항으로 여행객은 물론 상용 고객을 만족시키기 위해 노력 중이다"며, "이처럼 티웨이항공은 기존 LCC 주 운항 지역인 동남아, 일본 노선 외에도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 몽골 울란바타르, 호주 시드니 등 특색있는 중장거리 노선을 개발해 차별화하고 있으며. 대구와 청주, 부산 등 지방발 국제선 노선도 꾸준하게 확장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특색 있는 여행을 찾는 고객들이 늘어남에 따라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노선 다각화를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

​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