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0 08:14 (월)
담양군, 맞춤형 인구정책으로 출산율 ‘껑충’
상태바
담양군, 맞춤형 인구정책으로 출산율 ‘껑충’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4.03.04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합계출산율 1.13명으로 전국 평균(0.72) 크게 웃돌아
담양군청
담양군청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전남 담양군의 지난해 합계 출산율이 1.13명으로 전국 평균을 크게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8일 발표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합계출산율은 0.72명, 전남은 0.97명으로 감소세를 피하지 못했다. 이에 반해, 담양군은 오히려 31.4%(‘22년 0.86명→’23년 1.13명)가 증가했다.

지속 추진해 온 출산장려금과 영유아 및 임산부에 대한 맞춤형 지원 정책이 출산율을 반등시키는 계기가 된 것으로 군은 분석했다.

 특히, 국가에서 추진 중인 임신‧출산 지원사업을 군비로 확대한 ‘다자녀 가정 기저귀 지원사업’,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본인부담금 지원사업’이 출산가정에 큰 호응을 얻으며 출산율 상승에 이바지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지난해부터 시행한 폐교 위기의 작은 학교 살리기 특별프로그램, 초등학교 입학축하금 지원사업 등 지역의 특성에 맞는 농촌형 교육정책 또한 주효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병노 담양군수는 “출산율이 점진적으로 늘어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확대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담양군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