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6 11:03 (화)
서울시의회 박석 의원, 자치구 보조금관리 행정컨설팅 확대 제안
상태바
서울시의회 박석 의원, 자치구 보조금관리 행정컨설팅 확대 제안
  • 하인규 기자
  • 승인 2024.03.01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민간보조금 2조 넘어...외부전문인력 활용한 관리·감독 강화로 혈세 낭비 막아야
박석 서울시의원 오세훈 시장 대상 시정 질문 모습(사진제공=서울시의회)
박석 서울시의원 오세훈 시장 대상 시정 질문 모습(사진제공=서울시의회)

 

[투어코리아=하인규 기자] 서울시의회 박석 의원(국민의힘, 도봉3)은 제322회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보조금이 당초 예산편성 목적과 시민 복리증진에 부합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자치구 보조금관리 컨설팅 확대를 제안했다.

지난해 4개 자치구에서 진행된 자치구 보조금관리 컨설팅 시범사업은 감사·회계·사회복지분야 경력을 가진 행정사로 구성된 행정컨설팅 조합과 자치구 회계사협회 등에 의뢰해 사회복지 관련 보조금 집행 현장에서 재무·회계 및 노무 분야 컨설팅을 실시했다.

박 의원은 시범사업에서 확인된 부적정한 보조금 집행 사례들을 소개하며, 매년 각종 시설·단체에 사업비 및 운영비로 서울시가 분담하는 보조금이 사업 목적에 맞게 집행될 수 있도록 외부 전문인력을 활용한 보조금관리 행정컨설팅 확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외부전문가들의 컨설팅 결과, 자부담을 제대로 집행하지 않는 단체가 다수 있었고, 기타운영비를 과다 편성해 건물융자금 원금 상환에 사용하거나 공사비를 집행하며 계약서 등을 첨부하지 않은 시설 등 보조금 집행이 불투명한 사례들이 발견됐다.

이외에도 전문성 부족으로 회계과목을 착오 개설한 채 방치되거나, 심지어 보조금을 수기 금전출납부로 관리하는 단체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 의원은 담당 공무원의 전문성 향상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업무 매뉴얼과 현장과의 괴리를 좁히기 위해 현장에서 재무회계 컨설팅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지원체계 마련도 제안했다.

박석 의원은 “2023년 기준 서울시의 민간보조금은 2조 6527억 원에 달해 보조금 집행 관리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시범사업의 미비점을 보완해 보조금관리 행정컨설팅을 확대할 것을 요청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