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6 09:36 (화)
제천 의림지 자동차극장, ‘파묘’로 첫 매진
상태바
제천 의림지 자동차극장, ‘파묘’로 첫 매진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2.27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극장
자동차 극장.[사진=제천시]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충북 제천시 의림지 자동차 극장이 지난 24일 밤 10시 영화 ‘파묘’로 첫 매진을 기록했다. 

지난해 9월 정식 운영 이후 첫 매진사례로, 의림지 자동차 극장의 운영에 단비 같은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의림지 자동차극장은 지난해 9월 27일 정식 오픈해 12월 말까지 1947 보스톤, 용감한 시민, 소년들, 서울의 봄, 매직프린세스, 노량 등을 상영해 665대의 차량이 입장했다 올해는 1월부터 이달 26일까지 외계+인 2, 시민 덕희, 도그데이즈, 데드맨, 파묘 등을 상영해 417대의 차량이 입장하는 등 개장 이후 현재까지 1,100여 대가 자동차 극장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림지 자동차 극장을 운영하고 있는 계획공모 관광사업단은 관람객의 만족도 제고와 재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지난 12월부터 1월 초까지 SNS 이벤트 및 연말연시 이벤트 등 다양한 자동차극장 활성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 연간 회원권 발행, 단체 관람, 기념일&천년미소 이벤트, 수요일 차 없는 자동차 극장 등 다양한 이벤트를 공개할 예정이다.

박준범 계획공모 관광사업단장은 “최신 영화를 동시 개봉해 대형 극장과 차별 없는 프로그램을 공급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자동차 극장만이 가지고 있는 레트로감성의 차별화에 대화를 나누면서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묘미까지 더해 영화를 사랑하고 특별한 추억을 만들고자 하는 시민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의림지 자동차극장이 제천의 새로운 컨텐츠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중이다.”고 밝혔다.

한편, 2월은 동계시즌으로 밤 19시, 22시 일 2회 상영하고 있으며, 현재 95면 주차장 부지에 안전과 최고의 상영 분위기를 위해 회당 약 40여 대의 관람을 진행하고 있다. 

 28일부터는 19시에 ‘건국 전쟁’와 22시에 ‘파묘’를 2주간 상영해 흥행을 이어갈 예정이다.

예매는 예매사이트 문화인(네이버 검색)에서 가능하며, 영화 상영 20분 전까지 자동차 극장에 도착하면 현장 발매할 수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