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7 19:30 (금)
서울시의회 이민석 의원, 신안산선 만리재역 신설 촉구
상태바
서울시의회 이민석 의원, 신안산선 만리재역 신설 촉구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2.21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민석 서울시의원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서울시의회에서 신안산선 만리재 역 신설을 촉구하는 의견이 나왔다.

서울시의회 이민석 의원(국민의힘, 마포1)은 지난 20일 제32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신안산선 만리재역 신설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교통사각지대인 만리재로 일대의 이동 편의성이 증진되고 인근 신통기획 4곳과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추진으로 바뀐 여건에 맞춰 만리재역이 신설될 수 있도록 서울시에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서울역과 공덕역 사이 위치한 만리재로는 마포구, 중구, 용산구가 맞닿은 뛰어난 입지에도 경사 변화가 심해 보행환경이 매우 열악한 지역이다.

만리재로 지하를 통과 예정인 신안산선 2단계 구간에 지하철 역사를 추가하려는 노력은 15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으나, 2011년과 2021년 사전타당성 조사의 벽을 넘지 못했다. 
 
 최근 들어 만리재로 일대 여건은 완전히 바뀌었다. 

서울시는 만리재로 일대 입지적 잠재력에 주목해 이 일대 신속통합기획 대상지 4곳을 선정하고, 강북의 코엑스라 불리는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도 지난해 연말 인허가 절차를 완료하며 착공을 앞두고 있다.

이 의원은 “만리재로 주변의 개발사업과 정비사업들이 시너지를 내며 서울 도심권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만리재역 신설이 필요하다”며 “늘어나는 교통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선제적으로 교통인프라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국토부는 지난해 하반기 신안산선 2단계 사업을 민자 우선추진 대상사업으로 선정하고 올해 상반기 민자적격성 조사를 준비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인근 개발사업뿐 아니라 국토부가 신안산선 2단계 사업성 향상을 위해 추가한 물류 기능까지 고려하면 만리재역 신설에 필요한 경제적 타당성은 충분히 확보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