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3 16:51 (화)
용산구, 직원 출산·육아 지원 확대 시행
상태바
용산구, 직원 출산·육아 지원 확대 시행
  • 하인규 기자
  • 승인 2024.02.1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산구 직원 출산·육아 가이드북’ 제작
- 15일 박희영 구청장 다자녀 직원들과 1시간 대화
- 육아휴직 확대. 육아시간 사용 활성화 시행
박희영 용산구청장 육아 직원들과 간담회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용산구청)
박희영(좌측 5번째) 용산구청장 육아 직원들과 간담회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용산구청)

[투어코리아=하인규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박희영)가 저출산 극복과 일·생활 균형을 위해 직원들을 대상으로 출산 및 육아에 대한 인식 전환과 지원 확대를 본격 추진한다.

출산과 육아는 개인의 문제가 아닌 조직 구성원이 함께 힘을 모아야 하는 공동 과제라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우선 구는 ▲출산·육아 가이드북 제작 ▲육아 직원 근무평정 시 가점 부여 ▲자녀 돌봄 보육 휴가 확대 ▲배우자 출산휴가 의무 사용 ▲육아휴직 및 난임휴직 사용 활성화 ▲육아시간 사용 활성화 방안 등을 추진한다.

2024년 용산구 공직자 출산 육아 지원 정책 확대 개요(사진제공=용산구청)
2024년 용산구 공직자 출산 육아 지원 정책 확대 개요(사진제공=용산구청)

서울시 자치구에서 처음으로 ‘용산구 직원 출산·육아 가이드북’을 제작해 다양한 제도를 보기 쉽게 정리하고 직원들에게 안내할 예정이다.

관련 제도를 몰라 이용하지 못하는 직원이 없도록 하고 출산과 육아가 다른 직원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이 아닌 사회적으로 함께 해결해야 할 문제임을 인식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부서장에게 소속 직원들이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독려할 방침이다.

지난 15일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1시간에 걸쳐 자녀를 양육하고 있는 직원 8명과 함께 현실적인 애로사항과 가정 친화적인 조직문화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대화에 나선 한 주무관은 “직원 대부분이 동료들에게 미안해 제도상 이용 가능한 육아시간도 사용하지 못한다”며 애로사항을 밝혔다.

박 구청장은 “육아 직원과 비육아 직원 모두 부담을 갖지 않는 가정 친화적인 조직문화 확산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출산, 육아, 난임으로 인한 휴직이 있어 결원이 발생한 부서에는 직원을 우선 충원한다. 육아휴직 후 복직하는 경우 희망 순위 내 우선 전보(어린이집 인근 배치 등)를 통해 사용자에 대한 부담을 덜어준다는 방침이다.

개선 방안으로 육아시간 사용자의 업무 대직자에게 특별휴가 3일을 부여하는 인센티브를 마련했다.

구는 제도 시행을 위해 하반기 내에 관련 조례와 규칙을 개정하고 출산·육아 지원 정책을 적극 시행할 예정이다.

박 구청장은 “저출산 문제의 해결뿐만 아니라 일과 생활이 균형을 이루는 조직문화를 조성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리 조직부터 문화를 개선해 사회 전반에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도록 직원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정책에 반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