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9:09 (금)
더 넓고 더 두터운 할인혜택 ‘인천 I-패스’ 5월 시행 예정
상태바
더 넓고 더 두터운 할인혜택 ‘인천 I-패스’ 5월 시행 예정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1.22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횟수 제한 없이 20%(청년 30%), 65세 이상 30% 환급
서울 기후동행카드 연계 정기권 ‘광역 I-패스’는 8월부터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22일 서울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중교통 요금 지원정책 국토부·수도권 지자체 합동기자설명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연 경기도지사, 박상우 국토교통부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유정복 인천시장)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22일 서울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중교통 요금 지원정책 국토부·수도권 지자체 합동기자설명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연 경기도지사, 박상우 국토교통부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유정복 인천시장).[사진=인천시]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인천시의 새로운 대중교통 할인 지원 정책인 ‘인천 I-패스’가 오는 5월 도입을 목표로 추진된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22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국토교통부장관, 서울시장, 경기도지사와 함께 만나 수도권 대중교통 서비스 혁신과 향상을 통한 새로운 대중교통의 미래를 위해 수도권 3개 시도와 정부가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정부의 K-패스를 기반으로 지원 범위를 확대 보완한 ‘인천 I-패스’와 광역버스 정기권 개념인 ‘광역 I-패스’를 도입해 시민들에게 선택권과 더 넓고 더 두터운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22일 서울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중교통 요금 지원정책 국토부·수도권 지자체 합동기자설명회'에서 대중교통 요금 지원정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인천시]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22일 서울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중교통 요금 지원정책 국토부·수도권 지자체 합동기자설명회'에서 대중교통 요금 지원정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인천시]

먼저, 오늘 5월 시행 예정인 인천 I-패스는 정부의 K-패스 혜택인 대중교통 비용의 20%(청년층 30%, 저소득층 53%)를 환급하되, K-패스의 월 60회 한도를 무제한으로 확대했다. 

특히 K-패스, The 경기패스와 달리 65세 이상 어르신들의 환급률을 올 상반기 중 20%에서 30%로(단계적으로 50%까지 확대) 늘릴 계획이다.

K-패스는 청년의 경우 19~34세를 지원하나, 인천시는 청년 연령 범위를 19~39세로 확대하고, 6~18세 이하 어린이‧청소년까지 포함해 시행할 예정이다. 

다만, 시행 시기는 행ㆍ재정적 여건과 시스템 구축 시기 등을 감안해 단계별로 추진한다.

아울러 서울시 기후동행카드의 정기권 개념에 대응해 도입하는 ‘광역 I-패스’는 인천과 서울을 오가는 시민들이 30일간 인천시 광역버스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인데, 8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정기권 금액은 시민들의 이용패턴 및 수요를 고려해서 추후 결정할 계획이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인천시는 다양한 대중교통 이용 선택권 보장과 더 넓고 더 두터운 대중교통 서비스를 인천시민들에게 드리기 위해 정부의 K-패스와 서울시의 기후동행카드를 인천시 정책으로 확대 보완했다”며 “인천 I-패스는 대한민국 최고의 대중교통비 지원 정책으로서 고물가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에게 가계 부담을 덜어드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