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4:31 (월)
에어프레미아, 1년간 국제선 12개 노선, 2432편, 67만명 수송...장거리 항공사로 성공적 안착
상태바
에어프레미아, 1년간 국제선 12개 노선, 2432편, 67만명 수송...장거리 항공사로 성공적 안착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1.18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미주 노선 강화 등 여객수 늘려 중견항공사로 도약 뙤해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에어프레미아가 지난 2023년 한 해 동안 총 12개 노선에서 2432편을 띄워 67만1483명을 수송했다고 밝혔다. 

노선별 수송객수를 보면 ▲LA 15만8600여명 ▲나리타 14만6000여명 ▲방콕 10만6700여명 ▲호찌민 7만3100여명 ▲뉴욕 7만700여명 ▲프랑크푸르트 5만6500여명 ▲싱가포르 2만6100여명 ▲바르셀로나 1만9400여명 ▲오슬로 7800여명 ▲앙카라 5000여명 ▲다카 1300여명 순이었으며, 작년 마지막날 취항한 호놀룰루가 300여명을 수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는 에어프레미아가 출범한 이후 온전하게 1년을 수송한 첫 해로, 여객기가 5대까지 늘어나며 본격적인 장거리 운항을 시작한 해이다.

에어프레미아 2023년 노선별 탑승객수
에어프레미아 2023년 노선별 탑승객수

특히 장거리 노선인 LA, 뉴욕, 프랑크푸르트, 바르셀로나, 오슬로, 앙카라, 호놀룰루 노선의 여객이 31만8300여명으로, 전체의 47.4%를 차지하며 장거리 전문 항공사로의 성공적인 안착을 보여줬다.

양대 국적항공사 외에 대안이 없던 LA와 뉴욕 노선에서 22만9300여명을 수송하며 11.6%의 여객을 분담하는 등 미주 여행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었다. 

에어프레미아는 올해 상반기부터 LA노선을 데일리로 증편하고, 미주 대도시에 새롭게 취항하는 등 미주 노선을 더 강화할 예정이다.

화물사업 역시 빠르게 성장했다.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털 시스템에 따르면 2023년 에어프레미아의 화물 운송량은 총 3만228톤이었으며, 수하물과 우편물을 제외한 순화물량은 총 1만8739톤을 기록했다. 

특히 순화물 수송량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2023년 1월 순화물은 929톤을 수송했으나, 12월에는 1526톤을 수송하며 64.3%나 성장했다. 올해에도 하반기 도입예정인 B787-9 2대의 밸리카고를 통해 화물량을 더 늘린다는 방침이다.

에어프레미아 관계자는 “2023년은 장거리 항공사로서 시장에 성공적인 안착을 보여준 해였다”라며 “올해에는 항공기가 더 늘어나는 만큼 노선과 여객수를 늘려 중견항공사로 도약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