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8 21:40 (화)
올 설 연휴 어디로 갈까!...짧은 연휴에 일본·단거리·가심비 여행 인기
상태바
올 설 연휴 어디로 갈까!...짧은 연휴에 일본·단거리·가심비 여행 인기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1.12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원투어 여행이지, 설 연휴 여행 트렌드 분석 발표
단거리 상품 비중 71% 달해…씨엠립·타이중·마츠야마 등 색다른 여행지 수요 눈길
비에이 /사진-교원투어 여행이지
비에이 /사진-교원투어 여행이지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올 설연휴 어디로 떠날까.  짧은 연휴와 엔저 지속 영향으로, 부담없이 떠날 수 있는 일본 여행 인기가 지속될 전망이다. 또 가까운 단거리 여행, 가심비 선호도 두드러진다.

교원투어 여행이지는 올 설 연휴 기간(2월 9일~2월 12일) 여행 예약 데이터(출발 기준) 분석 결과를 토대로 '설 연휴 여행 트렌드 및 인기 여행지'를 발표했다.

설 연휴 여행 트렌드는 크게 ▲단거리 여행 선호 ▲일본 인기 지속 ▲가심비(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도) 추구 ▲새로운 여행지로 요약할 수 있다.

이번 설 연휴는 4일에 불과해 단거리 선호 현상이 강했다. 단거리 상품 예약 비중은 71%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연휴가 가까워질수록 단거리 상품 비중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일본은 설 연휴 기간 가장 높은 예약률을 보이면서 1위에 올랐다. 전체 예약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은 20.8%에 달한다. 엔데믹 이후 전체 예약에서 단일 국가가 20%를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수요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셈이다. 겨울철 선호도가 높은 북해도가 일본 수요 증가세를 견인했다.

오타루/사진-교원투어 여행이지
일본 북해도 오타루 운하/사진-교원투어 여행이지

여행이지 관계자는 "새해 들어서도 일본에 대한 높은 선호도가 지속되고 있는데, 북해도 상품이 일본 전체 예약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며 "겨울철에 출발하는 북해도 상품의 경우 3~4개월 전부터 예약이 들어올 만큼 장거리 상품과 유사한 예약 패턴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에 이어 베트남이 11.7%로 2위를 차지했다. 베트남은 일본과 함께 양강 체제를 이어 왔는데, 올 들어 일본 수요가 크게 늘면서 예약률에서 두 배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유럽(9.6%)과 태국(9.0%), 대만(8.7%)가 각각 3~5위에 올랐고, 남유럽(6.1%), 캄보디아(5.6%), 중국(4.3%), 필리핀(3.7%), 지중해(3.5%)가 6~10위로 뒤를 이었다.

여행에 쓰는 비용과 관계없이 명절 연휴를 활용해 여행을 떠나려는 가심비 수요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북해도가 대표적이다. 삿포로와 비에이, 오타루, 하코다테가 있는 북해도는 겨울철 수요 급증으로 항공과 숙박 비용이 높게 형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설 연휴에 출발하는 상품 가격이 180만 원을 웃돌지만 대부분 예약이 마감될 정도로 인기가 높다.

삿포로/사진-교원투어 여행이지
삿포로/사진-교원투어 여행이지

새로운 여행지로 떠나는 수요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씨엠립, 타이중, 마츠야마, 푸꾸옥 등이다. 씨엠립과 타이중은 코로나19로 인해 직항 노선 운항이 중단됐다가 여행이지가 동계 시즌 전세기를 운영하면서 여행 수요가 발생하고 있는 여행지다.

마츠야마와 푸꾸옥은 색다른 여행을 원하는 N차 여행객 수요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푸꾸옥 사오비치
푸꾸옥 사오비치

여행이지는 설 연휴 기간 여행을 계획하는 고객을 위해 '2024 설레는 여행가는 날' 특별 기획전을 연다. 기획전을 통해 설 연휴 기간에 떠날 수 있는 여행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예약 고객을 대상으로 최대 9만 원의 신세계면세점 쇼핑 혜택을 제공한다.

여행이지 관계자는 "일본 수요 지속과 단거리 여행 선호 현상은 설 연휴를 포함해 올해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번 설 연휴 여행 트렌드가 올 한 해 전체 여행 트렌드를 가늠할 수 있는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