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3 11:41 (일)
사이판 매운맛 재미에 빠져볼까!...티니안 핫 페퍼 페스티벌 2월 열려
상태바
사이판 매운맛 재미에 빠져볼까!...티니안 핫 페퍼 페스티벌 2월 열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1.11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니살리’ 고추 주제로 2월 16~17일 티니안에서 개최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북마리아나 제도의 티니안의 매운맛 재미에 빠져볼 수 있는 ‘티니안 핫 페퍼 페스티벌(Tinian Hot Pepper Festival)’이 오는 2월 16일~17일 사이판 이웃섬 티니안 피에스타 그라운드(Fiesta Ground)에서 펼쳐진다. 

올해로 20주년을 맞는 이번 축제의 테마인 '도니살리(Donni Sali)’ 고추는 북마리아나 제도의 가장 대표적인 특산품이자, 북마리아나 제도의 모든 식탁에 빠지지 않는 핫 페퍼 소스의 주 재료다. 

2023년 작년의 티니안 핫 페퍼 페스티벌 현장  /사진-마리아나관광청
2023년 작년의 티니안 핫 페퍼 페스티벌 현장 /사진-마리아나관광청

축제에선 핫 페퍼 빨리 먹기 대회, 먹거리 장터, 라이브 공연, 공예품 판매 등 현지인과 여행자들이 다 함께 도니살리고추를 다양한 방식으로 즐기며 이색 재미에 빼져볼 수 있다. 

특히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핫 페퍼 빨리 먹기 대회'로, 올해 축제의 마지막 날인 2월 17일 열린다. 작고 매운 도니살리 고추 100개를 빨리 먹는 사람이 우승하는 대회로, 남자와 여자 부문의 우승자가 각각 선정되며 축제를 찾은 누구나 현장에서 바로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 

티니안 핫 페퍼 페스티벌의 고추 빨리 먹기 대회 2021년 우승자
2021년 티니안 핫 페퍼 페스티벌의 핫 페퍼 빨리 먹기 대회 남자 우승자 리카르도 카라즈코(Ricardo Carrazco)가 도니살리 고추 100개를 먹고 있다.

올해 축제는 2024년 공휴일 중 하나인 2월 19일 미국 대통령의 날까지 이어지는 주말을 이어져, JC카페의 매운 버거 먹기 대회, 매운 닭고기 스튜 요리 대회, 차차 댄스 대회 등 크고 작은 다양한 이벤트가 가득 펼쳐질 예정이다. 

축제가 열리는 티니안은 사이판과 불과 8km 남짓 떨어진 청정 이웃 섬으로, 경비행기로 15분이면 닿을 수 있다. 

또 축제 참여를 위해 티니안을 방문할 경우 투숙이 가능한 티니안의 호텔은 ▲티니안 오션 뷰(Tinian Ocean View), ▲티니안 다이아몬드 호텔(Tinian Diamond Hotel), ▲티니안 다이아몬드 스위트(Tinian Diamond Suites), ▲티니안 웨스턴 롯지 호텔(Tinian Western Lodge Hotel), ▲로릴린 호텔(Lorilynn’s Hotel), ▲티니안 스트릿 모텔(Tinian Street Motel), ▲플레밍 호텔(Fleming Hotel), ▲그린 라이언 하우스 호텔(Green Lion House Hotel), ▲럭키 홈스 호텔(Lucky Homes Hotel), ▲마르포 밸리 인(Marpo Valley Inn.) 등이다. 

2023년 작년의 티니안 핫 페퍼 페스티벌 현장
2023년 작년의 티니안 핫 페퍼 페스티벌 현장

티니안에서는 존스 비치(Jones Beach), 타가 비치(Taga Beach), 타촉냐 비치(Tachogna Beach)에서 캠핑도 가능하다. 특히 타가 비치와 타촉냐 비치에는 화장실과 야외 샤워 시설 및 야외 그릴이 구비돼 있다.

한편, 사이판, 티니안, 로타의 주민들은 집집마다 고유의 핫 페퍼 소스 레시피를 보유하고 있을 만큼 북마리아나의 현지 식문화에 의미 있는 식재료이며, 자연스레 이를 활용한 현지 요리 또한 다양하다. 재배가 가능한 도니살리 고추이지만 북마리아나의 정글에서 자연산 도니살리를 채취할 수도 있다. 자연산 도니살리가 더 매운 편이다.

<사진/마리아나관광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