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7 19:30 (금)
남원시, 강소도시 만들기 ‘탄력’
상태바
남원시, 강소도시 만들기 ‘탄력’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3.12.15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잇따른 국토부 공모 도시재생사업 선정 214억 원 확보
남원시  국토부 도시재생사업 선정 214억원 확보 사진은
남원시 국토부 도시재생사업 선정 214억원 확보. 도시재생사업구상도. [사진=남원시]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전남 남원시가 정부 도시재생 공모사업 선정에 잇따라 성공하면서 강소도시 만들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남원시는 15일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상반기 도시재생사업에 ‘금동 우리동네살리기 사업’이 선정된 데 이어, 하반기 도시재생 공모사업의 지역특화재생 부문에 ‘동문밖마을’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특화 재생사업은 기존 공모유형이 아닌 지역 고유자원을 활용한 맞춤형 재생사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사업 대상지인 향교동 남원성 동문밖마을에 내년 5년간 국비 120억 원을 포함해 총 214억 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남원역 및 주요 공공기관 이전, 제재소 이전·폐업 등으로 상권 쇠퇴 및 유동인구 감소가 심화되고 있는 향교동 일대에 남원시 전통문화 자산인 목공예를 활용한 춘향골 나무향기 활력센터 조성 등 목공예 특화 공동체 플랫폼 조성과 목재테마 정주환경 정비를 통해 남원 목공예의 지역(local) 브랜드화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목공예 특화 창업 지원을 위해 목공예창업지원센터, 목재문화 체험카페, 전시·판매실, 목공예 창업지원스튜디오 등을 조성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침체된 상권을 되살려 나갈 계획이다.

또한 목재를 테마로 한 집수리 지원, 안심 골목길, 생활가로정비, 근린상가정비 등 정주여건 개선으로 주민들의 주거환경도 개선될 전망이다.

시는 앞서 상반기에 선정된 금동 우리동네살리기 도시재생사업으로 79억 원을 확보해 광한루원과 남원추어탕 거리 등 주요 관광지와 인접한 금동 14통 지역에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집수리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성과는 지역 특색을 살린 특화형 사업을 개발, 전문가 사전 자문 등 경쟁력이 있는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최경식 남원시장이 국토교통부 최종 발표평가에 직접 참석해 평가위원들의 질문에 직접 답변하는 등 사업 추진의 적극적인 의지를 피력해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결실을 이끌어 냈다는 후문이다.

재정자립도 최하위인 남원시의 공모사업을 통한 국도비 확보는 지역소멸위기 대응을 위한 필수 불가결한 사항으로 내년에는 국토부 도시재생 공모사업으로 지리산 지역활력타운과 연계한 운봉도시재생 공모사업 선정에도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최경식 남원시장은 “구도심 쇠퇴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공모사업 선정을 통한 국비 확보로 도시재생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지역활력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