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8 21:40 (화)
원주 만두축제,다채로운 먹거리와 볼거리 준비
상태바
원주 만두축제,다채로운 먹거리와 볼거리 준비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3.10.23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8~29일 원주시 중앙동 전통시장과 문화의 거리 일대서 열려
원주만두축제 포스터
원주만두축제 포스터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2023 원주 만두축제’가 오는 28, 29 양일간 원주시 중앙동 전통시장과 문화의 거리 일대에서 개최된다.

6·25 전쟁 이후 피난민들이 정착하는 과정에서 탄생한 원주김치만두부터 대한민국 최초의 칼만두까지 원주 대표 음식으로 자리매김한 다채로운 만두를 한 장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원주 만두축제는 만두의 재발견을 통해 원도심 활성화를 이끌 문화관광 융합 콘텐츠로 원주시에서 야심차게 준비했다.

이번 만두축제는 자유시장, 도래미시장, 중앙시장을 비롯한 문화의 거리 일대에서 펼쳐진다.

원주 만두의 역사를 알 수 있는 주제관 1곳과 판매장 3곳(총 35개 음식부스 등), 무대 4곳, 체험장 1곳 등 총 9개 구간으로 공간을 조성해 한자리에서 다양한 만두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만두와 함께 즐길 수 있는 특색 있는 행사도 마련된다.

 축제 기간 오후 3시마다 고석환 만두 명인이 원주 특산물인 조엄 고구마 줄기를 활용한 만두 만들기 쿠킹쇼를 선보여 축제를 찾아온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아울러 만두 30개 빨리 먹기 대회와 만두 30개 빨리 빚기 대회 등 이색 참가대회가 열려 축제의 열기를 이어간다.

대회는 하루에 2회씩 총 4회 펼쳐지며 현장 접수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우승자에게는 폐막식에서 트로피가 수여될 예정이다.

만두를 먹으며 감상할 수 있는 다양한 무대 공연도 펼쳐진다.

지역 트로트 가수들이 매시간 공연을 선보이는 트로트쇼 무대, 음악 사연을 듣고 신청곡을 틀어주는 만두 방송국 무대와 즉석 노래방 등 원주 만두축제에서만 볼 수 있는 특색있는 공연은 축제에 찾아온 시민과 관광객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이 외에도 거리예술제 무대에서는 지역예술인들의 공연이, 메인무대 가을음악회에서는 다양한 음악가들이 출연해 시월의 마지막을 노래한다.

 특히, 28일 저녁 10월의 마지막 밤을 상징하는 가수 이용과 원주시 홍보대사 조명섭, 미스트롯2 소유미가 출연해 축제장의 분위기를 한층 더 고조시킬 예정이다.

 29일 저녁에는 가수 박상민, 윤수현, 문희옥, 서민영의 공연이 이어져 끝나가는 축제의 아쉬움을 달래게 된다.

박명옥 경제진흥과장은“시월의 마지막 주말, 원주 만두축제에 오셔서 즐거운 공연과 함께 맛있는 만두도 드시고 전통시장 투어도 하시면서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며, 많은 인파로 축제장이 복잡할 경우 강원감영 국화전시회를 비롯해 주요 전통시장을 먼저 투어하시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축제 방문객들의 편의를 위해 축제 기간(28일~29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임시 무료 주차장(성지병원 제3·5 주차장, 원주천 둔치주차장, (구)학성초등학교(천사로 255), 원주시보건소 지하주차장)을 운영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