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4 11:58 (토)
서울드래곤시티, 상반기 매출 486억 전년比 41.7%↑, 영업이익 61.7%↑..실적 ‘순항’
상태바
서울드래곤시티, 상반기 매출 486억 전년比 41.7%↑, 영업이익 61.7%↑..실적 ‘순항’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08.16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규모 MICE 행사 유치 증가로 식음 및 연회 매출 27.3% 신장
국제선 회복으로 단체 관광객 및 케이팝 팬미팅 그룹 방한 증가 영향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서울드래곤시티가 올해 상반기 매출  486억원, 영업이익 148억원을 달성,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1.7%, 61.7% 증가하며 실적 순항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업별로 살펴보면, 객실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1.9% 상승했다. 이는 상반기 국제선 회복과 이에 따른 동남아·일본·미주·유럽 등 해외 인센티브 여행(incentive travel·포상관광) 단체 관광객 및 케이팝(K-POP) 팬미팅 그룹의 방한이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서울드래곤시티는 객실 총 1,700개를 보유 중이며 대규모 객실 인프라가 단체 투숙객을 유치하는 데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서울드래곤시티 전경
서울드래곤시티 전경

식음 및 연회 부문 매출은 27.3% 신장했다. 엔데믹 전환 이후 본격적인 대규모 MICE 행사 유치 및 정부·학회·학교 등 서울드래곤시티 주요 고객사의 비즈니스 미팅 수요가 증가한 효과다. 

용산에 위치한 서울드래곤시티의 지리적 이점과 풍부한 연회 시설 인프라가 대규모 비즈니스 행사 유치에 주요하게 작용했다. 서울드래곤시티는 최대 1,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컨벤션 시설과 8개의 중소규모 미팅룸을 갖추고 있다.

특히 7월에는 개관 이래 최대 월매출액을 기록해 하반기 실적도 고공행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드래곤시티 관계자는 “지난해 연회장 ‘랑데부(Rendez-vous)’와 중식 파인다이닝 ‘페이(FEI)’를 개관하고 세븐럭카지노 입점을 확정하는 등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도 꾸준히 사업을 확장했으며, 그러한 노력의 결실을 올해 본격적으로 맺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10월부터 12월까지 전체 연회장 예약이 마감된 점 등을 고려하면, 하반기에도 우수한 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하며 서울드래곤시티 모든 임직원이 화합해 명성에 걸맞는 최상의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드래곤시티는 아코르 계열 4개 호텔(그랜드 머큐어·노보텔 스위트·노보텔·이비스 스타일)과 식음 업장 12개, 연회장 9개를 보유한 대규모 호텔플렉스 시설이다. 이달 1일 HMR(Home Meal Replacement)  시장에 진출하며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