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2 11:05 (토)
‘태백 맛집’ 찾아 행복 충전!
상태바
‘태백 맛집’ 찾아 행복 충전!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08.09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산 좋고, 공기 좋은 태백의 또다른 즐거움은 맛집 탐방이다. 한우, 물갈비, 조림 등 소탈하고 친근한 음식들이지만, 혀끝으로 느끼는 태백의 맛은 특별한 추억으로 남는다. 

* 별미 ‘물 닭갈비’ 

태백의 별미로는 ‘물 닭갈비’가 있다.

태백 물닭갈비
태백 물닭갈비

우묵한 냄비에 물을 흥건히 붓고 끓여낸 ‘태백 물닭갈비’는 춘천 닭갈비와 닭볶음탕와는 또다르다.

깻잎과 부추, 미나리, 쑥갓 등 갖은 채소와 떡볶이, 당면을 푸짐하게 넣고 끓인 물닭갈비는 기름기가 적고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국물이 있어 숙취 해소로도 그만이다. 

태백 물닭갈비
태백 물닭갈비

* 태백하면 한우 

여름철 평균 기온이 22도를 밑도는 고원도시 태백의 한우는 유달리 육질이 부드럽고 맛좋기로 유명하다. 

태백의 고깃집 간판에는 대부분 ‘실비’란 단어가 붙는데, 여러 부위를 맛볼 수 있는 곳이다. 게다가 과거 탄을 캐던 지역답게 연탄불에 고기를 구워 먹는데, 연탄불 향이 고기에 스며들어 고소한 맛이 더 진하다. 

대성실비
태성실비

‘태성실비식당’도 이런 태백을 맛볼 수 있는 태백 대표 맛집 중 하나로 꼽힌다. 연탄불로 지글지글 한우를 구우니 옛 감성을 자극한다.
한우를 구워 한 입 넣으니 부드럽고 쫄깃한 식감에 육즙이 터져 폭풍흡입을 부른다. 

* 고갈두? 생소한 이름, 친숙한 음식 

태백의 또다른 맛집 ‘초막고갈두’가 있다. 고갈두는 고등어, 갈치, 두부 앞글자를 따온 것으로, 조림으로 유명한 곳이다.

초막고갈두 두부
초막고갈두 두부조림

한약재를 달여낸 육수에 매콤 칼칼한 양념이 입맛을 땡긴다. 갈치조림의 경우 양념이 잘 밴 잘 무른 무 맛이 일품이다.

초칵고갈두 고등어 조림
초칵고갈두 고등어 조림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