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9 20:03 (목)
노란 유채물결로 매력 더한 '순창 방축리 국도24호선'  
상태바
노란 유채물결로 매력 더한 '순창 방축리 국도24호선'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04.08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초 무성하던 유휴부지, 유채꽃밭으로 탈바꿈

잡초 무성하던 전북 순창 방축리 국도24호선 주변 유휴부지가 노란 유채꽃밭으로 거듭나 봄 관광 매력을 더하고 있다.

이 곳은 순창 금과면 지역공동체가 약 6,600㎡의 유휴부지를 갈아엎고 돌을 골라내어 유채꽃밭으로 조성한 곳으로, 현장에서 나온 돌은 커다란 돌탑 두 개로 만들어 또다른 볼거리를 선사한다. 

순창 금과 방축 유채꽃
순창 금과 방축 유채꽃

봄이 되어 유채꽃이 만개하면서 지역경관이 크게 개선되고 주민들과 이곳을 지나가는 운전자들로부터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금과면 주민자치위원회는 방축리 유채꽃밭이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꾸준히 찾을 수 있는 소규모 공원과 편안한 휴식처가 되도록 꽃밭 가꾸기에 노력하겠다며 유채꽃이 진 자리에 올가을 하얀 메밀꽃밭 조성 계획도 밝혔다.

서상희 금과면장은 “코로나19로 지쳐있는 군민과 방문객에게 힐링 공간을 제공하고, 많은 관광객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순창군은 이번에 조성한 금과면 유채꽃밭뿐 아니라 지난해 관내 7개 지구 농지 204ha에 유채종자를 파종하며 대규모로 지역경관을 개선한 바 있다.

순창 금과 방축 유채꽃
순창 금과 방축 유채꽃

또한 지역에 특색있는 경관작물 재배를 통해 농촌 경관을 아름답게 가꿔 지역축제, 농촌관광, 도농교류 등과 연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채계산 인근 신월뜰과 관평뜰 일원에 경관작물 42.7ha를 파종해 농가들이 1억 400만원의 농가소득을 올렸고, 관광객 유치와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했다.

순창 금과 방축 유채꽃
순창 금과 방축 유채꽃

<사진/순창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