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8 22:04 (수)
익산시, 백제 역사·문화 살린 ‘한복 문화 지역거점’ 조성
상태바
익산시, 백제 역사·문화 살린 ‘한복 문화 지역거점’ 조성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2.03.10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공모 선정, 다양한 한복문화 사업 운영

익산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가 주관하는 ‘2022년 한복 문화 지역거점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9천만원을 확보했다.

이번 ‘한복 문화 지역거점 지원’사업은 지역의 고유 문화관광 자원과 한복 문화를 연계해 지역만의 특색있는 한복 문화를 만들고자 추진되는 사업이다.

익산시는 이번 공모 선정에 따라 백제왕도 익산의 역사 문화적 특색을 살린 한복 문화 거점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시와 (재)익산문화관광재단은 미륵사지 관광지에 새로이 조성된 ‘전통문화체험관’을 거점으로 백제 의복을 콘셉트로 하는 다양한 한복 문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백제왕도의 역사문화적 특색을 살려‘익산_백제를 입다’를 주제로 익산과 한복을 함께 알릴 영상과 사진 공모전, 지역의 무형문화공연과 함께하는 전통 혼례 재현, 임신·출산, 육아와 관련된 전통 복식 및 공예품 전시 등 백제 고도 익산의 매력과 한복 문화를 연계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지난해에 이어 한복 문화를 일상에서 향유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체험, 공연, 투어 등의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한복문화주간’ 문화축제도 10월에 함께 개최한다.

익산시 관계자는 “지역의 다양한 문화자원 및 관광콘텐츠와 연계한 한복문화 사업 운영을 통해 백제왕도 익산의 브랜드 가치와 문화관광 도시로서의 자긍심을 더욱 높이겠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