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6 20:08 (월)
서울대공원에서 ‘바스락’낙엽 밟고 하트 포토존에서 찰칵, 가을 정취 만끽
상태바
서울대공원에서 ‘바스락’낙엽 밟고 하트 포토존에서 찰칵, 가을 정취 만끽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11.08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풍잎 산책길 명소 ‘남미관 은행나무길’ 등 3곳 공개

서울 도심에서 가볍게 가을 여행을 즐기고 싶다면 서울대공원은 어떨까.

서울대공원은 공원 곳곳을 아름답게 수놓고 있는 다양한 색상의 단풍잎이 만들어 낸 산책길을 공개했다. 또 ‘바스락’낙엽 밟고 하트 포토존에서 찰칵 인증샷 찍으며 가을 정취 만끽할 수 있도록 낙엽으로 꾸민 ‘가을 하트 포토존’을 설치했다.

우선 가을 하트 포토존은 지하철을 타고 오는 관람객들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공간인 대공원역 2번 출구 앞 웰컴가든에 마련됐다. 노란 은행잎과 붉은 단풍나무잎으로 만든 하트 모양의 포토존에서 관람객들은 사진 촬영을 하며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하고 있다.

서울대공원 웰컴가든
서울대공원 웰컴가든

지난 1984년 개장한 서울대공원은 곳곳에 은행나무, 복자기, 화살나무 등 오래된 수목이 식재되어 있어 가을 단풍도 화려하고 풍성하다.

올가을 늦더위가 이어지면서 예년보다 일찍 단풍이 들기 시작해 곳곳에 낙엽이 한창 떨어지고 있다.

서울대공원 내 손꼽히는 가을 산책길은 해양관~낙타사 사이, 하마사 앞길, 남미관 은행나무길, 곰사~맹수사 앞길 등지이다. 올해부터 무료 개방하고 있는 서울대공원 둘레길의 단풍도 감탄을 자아내기 충분하다.

서울대공원은 당분간 낙엽을 치우는 대신 관람객들이 가을 정취를 충분히 즐길 수 있도록 그대로 둘 계획이다.

서울대공원을 찾은 관람객들이 직접 단풍잎으로 작품을 만들어 보는 것도 좋겠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