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4 19:38 (금)
대전시, 2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강화
상태바
대전시, 2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강화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7.2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오는 27일부터 내달 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최고 수준인 4단계로 격상

대전시가 오는 27일부터 내달 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최고 수준인 4단계로 격상한다고 25일 밝혔다. 

4단계에서 사적 모임은 4명까지 가능하지만, 오후 6시부터 이튿날 새벽 5시까지는 2명까지만 허용된다. 모든 행사는 집합이 금지된다. 집회·시위는 1인만 허용한다.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달 6월 모 시설의 확진자부터 시작된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이달에만 106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시는 이를 엄중한 상황이라 판단 무려 4회에 거쳐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했으나 코로나 대응 속도보다 훨씬 빠른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차단하기에 역부족인 상황이다. 이에 따라 최종 단계인 4단계를 발령했다.

지난 일주일간 대전에선 499명, 주간 일일 평균 71.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 중 인구 대비 확진자 비율이 서울 다음으로 높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으로 유흥시설, 단란주점, 콜라텍, 홀덤펍은 집합이 금지된다.

식당과 카페,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등은 밤 10시부터 다음날 05시까지 운영이 중단된다. 

다만 식당과 카페의 경우 포장과 배달은 허용한다.

3그룹의 모든 시설들, 즉 학원, 영화관, 독서실, 이미용업, 오락실, PC방, 300㎡이상의 마트, 백화점도 같은 시간 운영이 금지된다.

아울러 여름 방학기간 동안 보충학습과 체육시설 이용 학생들의 코로나 확산 예방을 위해 학원과 체육시설 종사자들은 진단 검사를 필수적으로 받아야 한다.

결혼식장과 장례식장은 49명 이하로, 종교시설은 수용인원의 10% 이내 19명까지 참석이 가능하다. 

스포츠 경기는 무관중경기로 진행할 수 있으며 밤 10시 이후에는 공원·하천 등 야외에서 음주도 할 수 없다.

시는 방역 수칙 점검을 위해 자치구 ․ 경찰청 ․ 교육청과 특별합동점검반을 편성․운영해 강력 단속을 벌일 방침이다.

또한 진단 검사의 편의성을 도모하기 위해 한밭운동장 검사소에 이어 엑스포 검사소도 요일에 관계없이 밤 9시까지 무료로 운영한다.

시는 26일부터 대전 제2생활치료센터(관저동 한국발전인재개발원, 116병상)를 본격 가동하고 보훈병원(30병상/추가)과 대전국군병원(86병상)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운영하기 위해 116병상을 설치 중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방역 조치를 지금 강화하지 않으면 현재 사태보다 고통스럽고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 올 수도 있다”며 “지금은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는 심정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해 코로나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