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1 13:12 (목)
기온 1도 떨어지면 심근경색 발병위험 2%↑
상태바
기온 1도 떨어지면 심근경색 발병위험 2%↑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1.12.05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 김현정 기자]추은 겨울은 복장 만큼이나 건강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최근 런던 열대 의과대학 크리시난 바스카란교수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기온 1도가 떨어지면 1개월간 심근경색 발생률이 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겨울 한가운데로 들어서는 12월, 심근경색 전선에 이상 징후는 없는지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MEDICHECK(원장 이대일)를 통해 알아본다.

심근경색은 심장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3개의 심장혈관 중 하나라도 막혀 심장 전체 또는 일부분에 산소와 영양공급이 중단되면서 심장근육 조직이나 세포가 죽는 질병으로 겨울철에 특히 조심해야 하는 혈관질환 중 하나이다.

기온이 낮아지면 혈관이 수축하게 되고, 혈관이 수축하면 혈압이 올라가 심장이 무리하게 된다. 이 때문에 기온이 낮아지는 겨울철에는 심근경색을 비롯한 심혈관질환인 협심증, 허혈성 심장질환뿐만 아니라 뇌졸중, 뇌동맥류, 지주막하 출혈 등 혈관 이상으로 생기는 질병들을 모두 조심해야 한다.

심근경색이나 부정맥 등으로 인해 심장이 갑자기 멈추었을 때 심폐소생술의 응급조치 없이 4분이 경과하면 뇌가 손상되기 시작하고, 10분이 넘으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그렇지만 4분 이내에 심폐소생술로 응급조치를 취하면 생존율은 80%까지 높아진다.

심혈관질환은 혈관의 70% 정도는 좁아져야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미리 증상을 알기 어렵고, 갑자기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이다. 이런 이유로 전문의들은 평소 꾸준한 건강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심근경색의 위험인자는 고령, 흡연, 당뇨, 고혈압, 비만, 스트레스, 운동부족, 가족력 등 다양하다. 평소 기름진 음식을 좋아하고, 운동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면 혈액의 점성이 높아져 있을 수 있는 만큼,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심장혈관 건강을 챙겨야 한다.

또한 심장질환으로 사망한 가족이 있으면 45세 이후부터는 매년 심장상태를 체크하는 것이 좋다.

심근경색은 재발률이 높은 편이다. 6개월~3년 이내에 심근경색이 재발할 확률은 60~85%로 매우 높은 만큼 꾸준한 운동으로 건강을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강도 높은 운동을 단시간 동안 하는 것보다는 가벼운 운동을 오래 하는 것이 좋다. 만약 운동 도중 가슴이 심하게 뛴다거나 어지럼증이 발생한다면 바로 중단해야 한다.

하루 30분씩 일주일에 5일을 걸으면 심장마비를 37%나 예방할 수 있다고 한다, 그렇지만 오전 6~11시는 통계상 심근경색, 뇌졸중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간대인 만큼 이 시간대는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MEDICHECK

울산 관광맛 지도' 제작

▲ 올 겨울'건강 챙기는'죽순요리 한상’ 어때요?

▲ '참 나쁜 대한항공'美서 저가표 팔고 일방취소

▲ 수능생 가족 1박2일 기차여행하면 1만원 드려요!

▲ 일본 나가사키까지 단돈 9,900원

▲ 도심에서 즐기는 특별한 연말 휴가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