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0:08 (수)
핑크빛 향연 펼치는 힐링 명소 ‘강진 주작산 철쭉숲’
상태바
핑크빛 향연 펼치는 힐링 명소 ‘강진 주작산 철쭉숲’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04.1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4월 가볼만한 명품숲 선정

핑크빛 향연 펼치는 힐링 명소 ‘강진 주작산 철쭉숲’이 전라남도의 4월 가볼만한 명품숲으로 선정됐다.

주작산은 봉황이 강진만을 향해 힘차게 날갯짓하는 형상이어서 붙여진 이름으로, 3월부터 도암면 만덕산과 신전면 주작산 능선까지 50ha에 걸쳐 연분홍빛으로 피는 진달래와 철쭉은 봄의 절정을 알리는 봄꽃의 대명사다. 이른 봄에 피는 진달래는 개화 기간이 비교적 짧아 화려한 모습을 충분히 보기 어렵지만 철쭉은 4월부터 5월까지 개화기가 길어 핑크빛 꽃망울을 오랫동안 즐길 수 있다.

강진 주작산이 핑크빛 철쭉으로 물든 풍경
강진 주작산이 핑크빛 철쭉으로 물든 풍경 / 사진-전남도

강진 주작산 철쭉 산행을 하려면 4월 중순 이후가 최적기다. 이 시기 전국 사진작가와 등산객이 붐벼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진달래와 철쭉은 개화기와 색, 모양이 비슷하나 꽃과 잎이 나는 시기로 구분할 수 있다. 가지 끝에 꽃이 먼저 핀 후 잎이 나면 진달래, 꽃과 잎이 함께 날 경우 철쭉으로 보면 대부분 맞다.

주작산뿐만 아니라 강진은 지난해 명품숲으로 선정된 ‘백년사 동백숲’과 다산 정약용의 유배지인 ‘다산초당’, ‘가우도 출렁다리’, ‘강진만생태공원’ 등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다양해 치유와 힐링 여행의 최적지로 손꼽힌다.

강진군 백련사 동백림 / 사진-강진군<br>
강진군 백련사 동백림 / 사진-강진군

이 숲은 강진군청에서 완도 방향으로 약 20km 떨어진 도암면을 지나 신전면 주작산자연휴양림에 있다.

오득실 전남도 산림보전과장은 “강진 주작산에 오르면 확 트인 경관과 함께 핑크빛으로 만개한 철쭉이 몸과 마음을 힐링해 줄 것”이라며 “전남의 경관 가치가 뛰어난 보물숲을 발굴해 명소로 적극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숲의 역사성과 문화적 가치가 높은 숨어있는 보물숲을 휴식과 힐링의 여행 명소로 알리기 위해 지난해부터 ‘이달의 명품숲’을 선정해 홍보하고 있다. 그동안 소개된 명품숲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시대 가족 단위 소그룹 형태의 여행 취향에 맞는 계절별 관광 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